UPDATE. 2020-10-25 23:18 (일)
[안성덕 시인의 '감성 터치'] 새들처럼
[안성덕 시인의 '감성 터치'] 새들처럼
  • 기고
  • 승인 2020.09.22 19: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들은 무게를 모를까요? 천근만근, 바람이 거세게 불던 어느 날 바닷가를 찾았습니다. 새들은 언제나 가볍습니다. 갈매기 한 마리 푸르게 날아갑니다.

날개가 돋쳤으면 정말 좋겠습니다. 날개가 있다면 훨훨 날 것 같습니다. 살다 보면 제 그림자조차 거추장스러울 때가 있지요. 새들도 제 몸뚱이를 띄워 올리는 날개마저 짐이 되는 날 분명 있을 터이지요. 하얗게 파도가 부서집니다. 맞바람입니다.

새들이 하늘을 날 수 있는 것은 뼛속을 비웠기 때문입니다. 오줌보조차 버렸기 때문입니다. 때론 숨마저 참기 때문입니다. 돌아오는 길, 초가을 담장 너머로 마지막 장미가 곱습니다. 꽃이 환하다고 속조차 하냥 웃고 있는 것도 분명 아닐 것입니다. 우아하게 노니는 호수의 백조도 물 아래에선 쉼 없이 물갈퀴 질을 한다지 않던가요?

새들은 언제나 노래를 합니다. 마음이 무거우면 날아오를 수 없기 때문입니다. 무수한 바람이 불었지만 새들은 여전히 하늘을 납니다. 그래요, 새들처럼 비워야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뚜라미 2020-09-24 20:36:15
''우리가
하늘을 날 수 없는 건
보나마나
욕심으로 커진
가슴 때문일 거예요''
- 어느 작가님의 좋은 시 -

새들은 몸이 가벼워요
빨랫줄에도
나뭇가지에도
해바라기 위에도
포르릉 잘도 날아 다녀요
비우면 될까요 버리면 될까요
내려 놓으면 될까요
그러면 마음도 자유를 만나겠지요
푸른 하늘 높이
하얀 구름속에
바람소리 일렁이는
하늘을 향해
백로가 날아갑니다
훨훨 평화로운 자유 입니다
그렇지요
비상하려면 무거운것들
덜어내기 그래서 가벼워지는거

새들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