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4 10:35 (토)
전주시 공공청사 신·증축, 이전까지 총괄 검토
전주시 공공청사 신·증축, 이전까지 총괄 검토
  • 김진만
  • 승인 2020.09.22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의회 “본청사, 2청사 등 전체적 타당성 검토하라”
2청사 도도동 이전 전제 검토 반대, 본청 모든 가능성 열어둔 용역 주문
전주시 1억5천 요구에 3억원 편성해 전체적 타당성 용역 요구

낡고 노후한데다 비좁은 전주시청사와 도도동 건립을 추진하는 제2청사를 원점에서 검토하는 전체적인 타당성 용역이 진행된다.

특히 이번 용역에는 신·증축을 포함한 이전까지 염두에 둔 전체적인 검토가 진행될 예정이어서 용역결과에 관심이 모아진다.

22일 전주시의회는 도도동에 건립을 추진하는 공공청사(제2청사)에 대한 타당성 검토 용역비 1억원과 전주시 본청사 검토 용역비 2억원 등 총3억원을 편성해 통과했다.

도도동 건립이 추진되는 제2청사는 항공대대 이전에 따른 주민 보상차원에서 추진되는 사업으로 당초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이 무산됨에 따라 올해 초 갑작스레 추진됐다.

이날 김승수 전주시장은 “항공대대 이전으로 소음 피해를 안고 사는 주민들을 위해 (제2청사) 이전을 할 수밖에 없다”면서 “신축이 필요한 맑은물사업소와 농업부서를 이곳으로 이전할 계획이다”고 시의회에 용역비 편성을 요구했다.

김 시장의 요청에 시의회는 제2청사 이전건립을 전제로 타당성 검토를 하는 것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며 도도동 건립이 타당성 있는지 전문용역을 추진할 것을 주문하며 예산을 통과시켰다.

아울러 본청사 문제 해결을 위한 검토 용역비도 증액 편성하며 본청사를 신축이나 증축, 이전까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전문용역 추진을 요구했다.

1983년 건립된 전주시청사는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에서 정한 기준 면적 1만9098m²보다 8055m²가 부족하다. 부족한 공간은 인근 현대해상과 대우빌딩 등을 임차해 사용하며 매년 10억원 넘는 비용을 지출하고 있다.

총 3억원이 투입되는 시청사 건립 타당성 용역에선 본청사의 신축·증축·이전에 대한 구체적 타당성 검토와 함께 2청사의 위치와 규모 등이 조사된다.

송승용 전주시의회 예결위원장은 “(도도동 2청사 건립을) 사전에 미리 결정해놓고 용역을 추진하거나 시민의견을 청취하지 않는 등의 문제 해결을 단서조항에 담아 통과시켰다”며 “개별적 전주시청사 건립 타당성 조사가 아니고 전체적인 시청사에 대한 진단과 합리적 방안을 마련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