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2 23:37 (목)
김수흥 의원 “장점마을 사태 해결, 국가가 적극 나서야”
김수흥 의원 “장점마을 사태 해결, 국가가 적극 나서야”
  • 김세희
  • 승인 2020.09.22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국회 환경노동위 ‘장점마을 결의안’ 제안 설명
김수흥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익산시갑)
김수흥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국회의원(익산갑)이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국가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위원장 송옥주)에서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 사태에 대한 진상규명 및 피해 배상·보상촉구 결의안’에 대해 제안설명 했다.

김 의원은 “마을 주민들은 살려달라고 정치권과 행정기관에 손을 내밀었는데 전부 외면 당했다”며 “주민 17명이 사망하고 17명이 암치료 중이며, 올 7월 한 분, 9월 두 분이 신장암·위암·갑상선암 진단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환경부 역학조사 결과,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 원인은 비료공장에서 배출한 발암물질로 밝혀졌다”며 “관계 당국의 부실한 폐기물 관리와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관리책임이 확인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환노위 소속 위원들에게 △국무총리 및 환경부 장관의 사과 △발암물질 원인인 연초박을 공급한 KT&G의 책임 규명 △정부의 피해 배상·보상 및 예산지원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 정비 등 결의안의 주요 내용을 설명한 뒤, 원안대로 심의·의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의원은 “영문을 모른 채 사랑하는 가족의 투병과 사망을 겪어야 했던 장점마을 주민들에게 한 줄기 희망이 될 것”이라며 “오늘 이 자리가 장점마을 주민들에게 최소한의 치유와 회복을 위한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