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2 20:29 (목)
스마트시티 전북을 꿈꾼다
스마트시티 전북을 꿈꾼다
  • 기고
  • 승인 2020.09.23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덕 국회의원
김윤덕 국회의원

‘도시’의 사전적 의미를 보면“인구가 밀집해 있고, 사회적 정치적 경제적 활동의 중심”으로 되어있다. 이밖에 도시는 편리한 교통, 충분한 서비스 시설, 다양한 문화 등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그러나 이러한 도시 기능의 이면에는 인구의 폭증과 환경오염, 교통체증, 범죄 증가 등의 폐해가 따른다. 미래 도시 문제는 도시가 가진 폐해를 얼마나 슬기롭게 극복해 나갈 것인가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지난 9월 10일 국토부는 ‘전주시 스마트 신호 운영 체계 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필자가 여러 차례 국토부 장관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설득하여 성사된 이 사업은 스마트 교통관제 센터를 중심으로 도로상의 교통 정보 감지 시스템을 설치하여 교통상황을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도로교통 최적의 신호체계를 제공하게되는 것이다. 한마디로 스마트폰처럼 편리하고 똑똑한 교통관제 시스템을 전주에 구축하는 것이다.

최근 언론에‘스마트시티’라는 단어가 자주 등장한다. ‘스마트시티’란 한마디로 최첨단 IT 기술을 접목해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똑똑한 도시를 말한다. 스마트 관제센터에 수집된 도시 시설물에 설치된 센서, CCTV, 디지털 트윈 등의 데이터를 인터넷을 통해 공유하고 분석하여 여러 가지 도시 문제 해결 방안을 찾는 것이다. 가령 교통정보를 분석해 교통 정체를 해소한다는 것이나, 에너지의 효율적인 분배롤 통한 에너지 관리, 어르신과 장애인을 위한 헬스 케어, 우범지역의 효과적인 관리로 범죄를 예방하는 등 도시의 여러 가지 문제를 해결하고 시민 삶의 질을 향상 시길 수 있다는 것이다.

세계의 여러 나라 들은 2010년 초반부터 스마트시티 구축을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의 런던은 미래도시 프로젝트를 통해 도로망을 중심으로 하는 기반시설확충 등에 힘쓰고 있고 스페인 바르셀로나는 도시 중심지를 재개발하면서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기반으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시범운영하고 있다. 이밖에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중국 항저우 등이 열을 올리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세종시는 인공지능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를 구현하고 있고 부산 에코델타시티는 고령화 일자리감소 등의 도시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로봇 서비스를 적용하고 있다. 전북 역시 전주, 완주, 고창 등 7개 시 군지역에 국비와 시군비 등 82억원을 확보하여 CCTV관제센터 내 방범, 방재 등 분야별로 정보시스템 통합 플렛폼 구축을 서두르고 있다. 스마트시티 구축으로 도시 운영방식에 혁신을 가져와 도시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리 전북이 보다 속도를 낼 필요가 있다.

스마트시티 구축은 전주 익산 군산 등의 도시는 물론 진안 장수 등을 비롯한 소도시의 운영방식에 혁신을 가져올 수 있다. 이를 통해 주민들의 편의는 물론 주민이 직접 스마트시티 구축에 참여하고 아이디어를 공유하여 지속 성장 가능한 도시로 성장할 수 있다. 또한 초고령사회로 접어듦과 동시에 미래 신산업 구축을 목표로 하는 등 복잡한 숙제를 안고 있는 우리 전북으로서는 사물인터넷망(IoT)이 촘촘히 구축된 똑똑한 도시로의 변화가 더욱 필요하다. 완전한 스마트시티가 구축된 전북의 미래를 위해 도민과 정치권이 보다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야 할 때이다.

/김윤덕 국회의원(전주갑·국토교통위원·민주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