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5 23:18 (일)
‘대세’ 전북출신 박현경, 시즌 3승 나선다
‘대세’ 전북출신 박현경, 시즌 3승 나선다
  • 육경근
  • 승인 2020.09.23 19: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달 만에 코리안투어 재개
25일 개막 팬텀 클래식 출전
박현경 선수. 연합뉴스
박현경 선수. 연합뉴스

‘상금 1위’ 전북출신 박현경(20·한국토지신탁)프로가 시즌 3승에 도전한다.

박현경은 오는 25일부터 사흘 동안 전남 영암 사우스링스 영암 컨트리클럽 카일필립스 코스(파72)에서 열리는 팬텀 클래식(총상금 6억원)에 출전한다.

박현경이 한 달만에 다시 문을 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최고를 향한 도전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KLPGA 투어 대회는 지난 8월 16일 끝난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 이후 32일 동안 ‘방학 기간’을 가졌다. 예정됐던 대회가 코로나19 사태로 줄줄이 취소된 탓에 뜻하지 않는 강제 휴식이 이어졌다.

박현경은 올 시즌 유일한 다승자다. 현재까지 10개 대회가 진행된 가운데 KLPGA 챔피언십과 아이에스 부산동서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홀로 2승을 수확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하면 3승으로 다승왕과 상금왕 경쟁에서 아주 유리한 입지를 다진다.

유일하게 시즌 2승 고지에 오른 ‘대세’박현경은 상금 4억 6335만원을 벌어 이 부문 1위를 달리지만, 2위 김효주(25)와 3위 박민지(22)도 상금 4억원을 돌파하며 거세게 추격 중이다. 꾸준함을 반영하는 대상 포인트에서는 이소영(23)이 1위, 최혜진(21)이 2위에 올라있다.

박현경 프로는 후반기 각오에 대해“우승을 목표로 하는 것도 좋겠지만 2승을 할 때도 우승하고 싶다고 해서 우승한 것이 아니었다. 오히려 상반기를 돌아봤을 때 마음을 내려놔야 더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그냥 꾸준한 성적을 내고 싶다. 후반기에는 매 대회 톱10 진입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팬텀 클래식은 선수와 골프 팬의 대회 갈증을 씻으려고 KLPGA가 상금을 대고 골프 의류 업체 크리스 F&C가 대회 운영비를 지원해 급히 만든 대회다. 팬텀은 크리스F&C 골프 의류 브랜드 가운데 하나다.

팬텀 클래식에는 시즌 2승을 기대하는 올해 챔피언 이소영, 김효주, 박민지, 김지영2(24), 김민선5(25), 루키 유해란(19)이 출동한다. 이들 외에도 이정은6(24), 이보미(32), 최혜진, 임희정(20), 오지현(24), 안소현(25), 그리고 추천 선수로 유현주(26) 등이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20-09-26 14:24:32
김한별선수와 더불어 전주와 전북을 빛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