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2 20:29 (목)
민주노총 "이스타항공 사태 책임자 이상직 의원 처벌하라"
민주노총 "이스타항공 사태 책임자 이상직 의원 처벌하라"
  • 송승욱
  • 승인 2020.09.23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전주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
“정부와 여당, 검찰 등 모두 이 의원과 경영진 비호”

민주노총이 대규모 정리해고와 임금체불 등 이스타항공 사태와 관련해 창업주인 이상직 국회의원과 경영진의 처벌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 등은 23일 전주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스타항공 오너 이상직 의원과 경영진은 막대한 매각대금을 챙기려다 결국 이스타항공을 파산으로 내몰았다. 8개월째 1600명 노동자의 생존권을 짓밟아 왔음에도 정부와 여당, 검찰, 경찰, 국세청, 고용노동부 등은 모두 이상직 의원과 경영진을 감싸고 있다”면서 책임자 처벌을 강력 촉구했다.

이들은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은 8개월째 임금을 받지 못해 각종 보험을 해약하고 휴대전화를 알뜰폰으로 바꾸거나 심지어 라면으로 끼니를 때우고 있다”며 “새벽배송 등 배달일을 하거나 방송 보조출연, 이삿짐센터 아르바이트, 대리기사 등을 하면서 분투했지만 결국 돌아온 것은 정리해고 통보서였다”고 분개했다.

이어 “노동자들이 오너로 섬겨야 했던 이상직 의원은 부채가 눈덩이처럼 쌓이고 매각대금 줄다리기로 두 달간 시간을 허비하며 이스타항공을 파국으로 내몰고 자신이 오너가 아니라며 책임을 회피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총선 전부터 여러 문제가 제기됐지만 결국 이상직 의원은 공천을 받고 당선이 됐다”면서 “민주당이 얘기하는 정의와 공정대로라면 전주시민과 전북도민을 우롱한 대가로 구속돼야 마땅하고 제명을 넘어 의원직을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