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4 10:35 (토)
국민의힘 호남동행 약속 진정성이 관건이다
국민의힘 호남동행 약속 진정성이 관건이다
  • 전북일보
  • 승인 2020.09.24 20:0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그동안 등한시해오던 호남껴안기에 나섰다. 당 지도부와 당명까지 바꾼 뒤 전국 정당화와 함께 국민의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새로운 시도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그 첫 행보로 국민통합위원회를 발족하고 ‘호남동행 국회의원 발대식’을 가졌다. 지난 23일 열린 발대식에선 PK·TK 지역구 의원과 비례대표 48명을 호남동행 국회의원으로 지명했다. 전북에는 전주 3명을 비롯해 13개 시·군에 한 명씩 모두 16명을 지정했다. 이들 호남동행 국회의원은 앞으로 지정된 시·군을 제2 지역구로 삼아 자치단체와 자매결연을 추진하고 시·군 국가예산 확보와 관련법안 처리, 지역 현안사업 해결을 위한 소통창구 역할을 할 계획이다.

사실 국민의힘은 그동안 호남을 정략적 대상으로 삼았다. 대선 총선 지방선거 등 각종 선거 때마다 삐쭉 얼굴만 내밀고 지역 현안과 관련해 립서비스만 할 뿐 진정성을 보인 적이 거의 없다. 오히려 새만금을 비롯해 전북발전 프로젝트나 국책사업 등 각종 현안과 국가예산마다 사사건건 발목잡기 일쑤였다. 지난 2018년부터 정부에서 추진한 남원 공공의대 설립이 대표적이다. 특히 선거 판세가 불리하다 싶으면 호남 때리기나 호남 고립화 전략을 통해 영남과 보수층의 지지세력 규합에 나서기도 했다. 이렇듯 정략적으로 호남을 이용한 결과, 국민의힘은 호남에서 발붙이지 못했던 게 현실이다.

이제라도 국민의힘이 정치적 불모지인 호남을 끌어안겠다는 발상은 고무적인 일이다. 국민의힘이 전국 정당, 수권정당으로 외연을 넓히기 위해선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 호남이다. 사실 호남이 민주당을 압도적으로 지지하는 것은 민주당이 잘해서라기보다 대안 정당이 없었던 탓도 있다. 지난 20대 총선 때 국민의 당이 호남에서 돌풍을 일으킨 것도 대안 정당이 없었기 때문이다.

국민의힘이 호남동행을 정치적 이벤트가 아닌 진정성을 갖고 지속적으로 나선다면 호남도 달라질 것이다. 지난 20대 총선 때 정운천·이정현 의원이 호남에서 당선된 것도 진정성이 엿보였기 때문이다. 국민의힘이 호남동행을 다짐대로 꼭 실행해 나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정성이 미흡한데? 2020-09-24 23:46:05
옛날에 박근혜가 당대표할때 호남공략한다고 별의별 공약을 내세웠지만 나중에는 팽당했다. 거기에 10년전 LH공사도 한나라당 정권이 뺏어간거 두고두고 잊지않고있다. 그리고 지금 저런다고 해도 그 지역구의원들은 차기 선거를 준비해야 하는터라 여기는 명목상으로 이름을 올릴뿐 제대로 방문하지도 않을것이라고 본다. 서병수가 부안을 제2지역구로 삼는다?? 근데 서병수는 지금까지 한번도 전북에 연고를 둔 사람도 아닐거고, 거기에 지역에서도 시장시절 평판도 별로였는데, 국회의원으로 생환했으면 자기 지역이나 잘 할것이지, 굳이 부안까지 챙길수나 있을지 의심스럽다.

glocaler 2020-09-24 22:21:31
전북을 잡으려면 호남이라는 미명하에 광주전남에 차별받은 전북몫을 챙겨줘라. 나라고 민주당 좋아서 찍는거 아니다. 전북밀어주면 국민의힘도 찍는다. 새만금사업 확실히 밀어주고 전라선고속화해주고 김천전주연결해줘라. 당내정운천의원 확실히 밀어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