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1 21:33 (수)
전북도, 독일과 탄소산업 협력 강화
전북도, 독일과 탄소산업 협력 강화
  • 김윤정
  • 승인 2020.09.24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미하엘 라이펜슈툴 신임 주한독일대사, 도청 방문
24일 송하진 도지사가 전북을 방문한 미하엘 라이펜슈톨 신임 주한독일대사와 탄소산업에 대한 협력강화를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 = 전북도
24일 송하진 도지사가 전북을 방문한 미하엘 라이펜슈톨 신임 주한독일대사와 탄소산업에 대한 협력강화를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 전북도

전북도가 탄소산업 선진국인 독일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24일 미하엘 라이펜슈툴 신임 주한독일대사는 전북도청을 방문, 송하진 도지사와 구체적인 탄소산업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도는 주한독일대사 방문에 대해 “주한독일대사가 지방자치단체를 방문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며“독일이 그만큼 전북탄소산업에 관심이 높다는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그간 도는 독일과 지속적인 네트워크 구축하고, 탄소산업과 관련한 교류·협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도는 독일에 있는 MAI카본 클러스터의 노하우를 전해 받는 것을 넘어 한국과 독일 간 교환연수를 실시한 바 있다.

MAI카본 클러스터는 뮌헨(M), 아우크스부르크(A), 잉골슈타드(I) 세 도시의 앞 글자를 딴 것으로 이들 도시의 탄소기업과 연구기관이 집적돼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탄소산업 클러스터다.

이날 송하진 도지사는 미하엘 대사와 △기업 유치와 양국 전시회 교류 참가 △시장진출 지원과 글로벌 가치사슬 확대 △협력분야 확대 등에 대한 협의를 이끌어냈다.

송 지사는 “한-독 양국 간 탄소산업 공동성장의 역사를 공유함으로써 변혁기를 맞고 있는 전북탄소산업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앞으로도 꾸준한 교류와 협력을 통해 양국의 탄소산업 클러스터가 더욱 성장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미하엘 대사는 “전북 탄소산업의 가능성과 인프라를 직접 눈으로 보게 돼 뜻 깊었다”며“전라북도 탄소산업의 든든한 조력자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