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1 21:33 (수)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의복기후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의복기후
  • 기고
  • 승인 2020.09.24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에도, 하루사이에도 수시로 변하는 일교차가 큰 날들이 이어지면서, 옷차림이 가을과 겨울을 교차하고 있다.

신체를 보호하는 동시에 멋스러움을 표현할 수 있는 옷은 기후에도 영향을 받는다.

전 세계적으로 각기 다른 기후에 따라 의복문화가 다르게 발달한 것도 이 때문!

이처럼 의복은 주위 기상 조건에 따라 보온, 증발 그리고 환기 작용에 의해 의복 내의 기후를 쾌적하게 유지시켜주는데, 이렇게 인체와 의복 사이에서 형성되는 기후를 ‘의복기후’라고 일컫는다.

쾌적한 ‘의복기후’란, 피부와 의복의 가장 안쪽표면 사이에 생긴 공기층의 기후 조건이 기온 32℃, 습도 50%, 25cm/s 전후의 공기 흐름 상태를 말한다.

가을이 깊어지는 요즘! 옷의 맵시도 잘 누리고, 건강도 잘 챙기는 적절한 옷차림으로 쾌적한 ‘의복기후’를 형성해보자.

/맹소영 기상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