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5 11:18 (수)
[뚜벅뚜벅 전북여행] 정읍 여행 명소- 물문화전시관과 호남제일정 피향정 “마음에 여유를 줄 수 있는 여행지”
[뚜벅뚜벅 전북여행] 정읍 여행 명소- 물문화전시관과 호남제일정 피향정 “마음에 여유를 줄 수 있는 여행지”
  • 기고
  • 승인 2020.09.2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의 도시에서 만나는
물 문화

전북의 물의 도시인 정읍에는 물의 문화와 가치를 알 수 있는 전시관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장강성의 국가급 자연보호종이 샨샤댐의 완공으로 인해 사라져 가고 있다고 합니다. 주걱찰갑상어는 2003년을 마지막으로 목격되고 사라져 버렸다고 하니 물의 변화가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다시금 깨닫게 되는데요.

 

올해 수해를 겪어보니 물이 가진 힘이 얼마나 센지 알게 됩니다.
일상에서 물이 어떤 의미를 가졌는지 다시금 깨닫게 되는 계기가 됐는데요.
물이라는 것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없어지면 확실하게 느낄 수 있죠.
요즘같이 이상 기온이 심각할 때는 더욱 절실하게 느끼는 것이 바로 물입니다.
요즘에는 서서히 변화되어 오는 기후변화는 생각하지도 못했던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물이라는 생명수를 어떻게 다루어야 할지 그리고 경각심을 가지고 모두가 관심을 가져야 할 때가 되었습니다. 이게 단순히 기후변화에 대한 위기가 아니라 모든 문제가 점점 확대되어가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의 물문화를 볼 수 있는 칠보 물테마 체험전시관이며 사계절 관광도시라는 정읍의 물 지식관으로 들어가 보았습니다.

모든 물은 증발과 증산 그리고 비로 내리면서 끊임없이 회전하게 됩니다. 지표면에서 증발하는 물의 속도가 빨라지면 빨라질수록 많은 문제가 생긴다고 합니다.

지금도 지방의 어떤 곳을 가보면 용두레와 관련된 문화가 전해져 내려옵니다. 용두레는 낮은 곳의 물을 높은 곳으로 퍼 올리는 데 쓰는 기구로 통나무를 배 모양으로 길쭉하게 파서 몸통을 만들고, 그 가운데 양쪽에 작은 구멍을 뚫어 가는 나무를 끼우고 여기에 끈을 매었다고 합니다.

 

호남 제일의 정자
피향정

정읍에서 유명한 것은 정읍천 벚꽃길과 전설의 쌍화차 거리가 있는데 다음에는 쌍화차를 한잔 마셔봐야 할 듯합니다. 이날은 피향정으로 향해봅니다. 피향정은 1963년 국보 제289호로 지정되어 보존되고 있으며 호남 제일의 정자로 널리 알려졌습니다. 피향정이 호남제일정이라면 남원의 광한루는 호남제일루입니다.

이곳이 바로 피향정이라는 호남제일정입니다. 평면구조는 앞면 5칸, 옆면 4칸으로 된 단층 팔작지붕의 건물로 공포는 간단한 초익공계로 기둥머리는 창방으로 결구하고, 창방 위에 굽받침이 없는 주두를 얹어 주심도리와 장여[長舌]를 받치고 있는 건물입니다.

안으로 들어가서 보면 천장은 연등천장이지만 양 협칸은 귀틀로 짠 우물천장으로 되어 있습니다. 정자의 정면 중앙 창방 위에 호남제일정이라는 현판이 걸려있습니다. 그 완성도가 호남제일정이라고 부를 만 합니다.

피향정의 앞으로는 연꽃이 피어 있는 연지가 있고 그 끝에 정자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또다시 경주 최씨의 시조의 흔적을 만날 수 있는 시입니다.

피향정은 원래 헌강왕대(857~860 재위)에 최치원(崔致遠)이 지금의 정읍시 칠보면에 있던 태산군(太山郡)의 현감으로 있을 때 세운 것이라고 합니다.

녹색 잎과 연분홍 꽃봉오리들의 어우러짐이 눈을 즐겁게 하고, 바람 끝에 묻어나는 은은한 향이 코끝을 간질이게 하는 피향정이 있는 정읍시는 옛 정읍현(井邑縣)·고부군(古阜郡)·태인현(泰仁縣)이 합쳐져 이루어진 시입니다.

정읍의 피향정이 있었던 곳의 상연지는 1900년대 초 메워지고 현재는 하연지만 남아 있으며 지금도 정읍을 상징하는 공간이기도 합니다.

/글·사진 = 전라북도 블로그 기자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