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2 23:37 (목)
완주군 장군봉에서 등산객 1명 실종
완주군 장군봉에서 등산객 1명 실종
  • 김재호
  • 승인 2020.09.26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전 “버섯따러 동상 간다”고 나간 뒤 연락 두절
군경 등 400여 명 드론, 수색견 투입해 이틀 째 수색

완주군 동상면 대아저수지와 진안군 주천면 운일암반일암 사이에 있는 장군봉에 올랐던 봉동농협 직원 A씨(54)가 지난 24일 실종, 군경과 119대원, 지역주민, 심마니 등 400여 명이 지난 25일 오후부터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장군봉은 해발 738m에 달하는 악산이다.

26일 박병윤 완주군 동상면장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4일 아침 가족들에게 “버섯따러 동상에 간다”고 말한 후 집을 나섰으며, 이날 오전 8시쯤 장군봉 아래에 위치한 동상면 신월리 구수마을 주차장에 스타렉스 차량을 주차했다. 이후 A씨 흔적은 이날 오전 10씨쯤 장군봉 정상에서 A씨 인상착의와 비슷한 사람을 보았다는 한 등산객의 증언이 전부다.

A씨가 24일 집을 나간 후 귀가하지 않았는데도 실종 신고가 25일 오전이었던 것과 관련, A씨가 산을 워낙 잘 타 가족들이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군경 등 당국은 처음에 A씨가 운장산으로 간 것으로 판단했지만, 정작 A씨의 은색 스타렉스 차량은 장군봉 아래 주차장에서 발견돼 장군봉 수색이 늦어졌다.

25일부터 본격 수색에 나선 군경 등은 드론과 군수색견 등을 투입, A씨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것으로 알려진 장군봉 정상 일대 반경 2~3㎞를 집중 수색하고 있다.

한편, 이날 수색작전이 펼쳐지고 있는 동상면 신월리 구수마을에 설치된 수색지휘소에는 박성일 군수, 라태일 부군수, 김천석 35사단장, 김운회 봉동조합장, 군의원과 도의원 등이 나와 수색 작전을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