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1 21:33 (수)
정읍시, 추석 연휴 코로나19 방역에 총력
정읍시, 추석 연휴 코로나19 방역에 총력
  • 임장훈
  • 승인 2020.09.2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28일부터 추석 연휴가 끝나는 10월 4일까지 7일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특별점검 활동을 펼친다.

연휴 중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시스템이 다소 느슨해지고 고향을 찾는 타 지역민이 많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방역에 총력을 쏟겠다는 방침이다.

점검대상은 노래연습장과 PC방, 오락실, 영화관, 종교시설 등 총 489개소로, 31개 조를 편성 132명이 인력을 투입해 집중 관리한다.

중점 점검 내용은 △출입자 명부 관리(전자출입명부 시스템 이용, 수기명부 개인정보 유출금지) △시설 입구에서 발열 체크 등 이상 유무 확인 △시설 종사자 및 이용자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실내 소독·청소·환기 △손소독제 곳곳에 비치 △이용자 간 최소 1m 거리두기 △방역관리자 지정 운영 등이다.

시는 방역수칙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는 시설이 적발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해당 시설 집회·집합금지 명령을 내릴 계획이다.

또, 행정조치 위반 시에는 고발(벌금 300만원)조치 및 확진자 발생 시 손해배상(구상권) 청구 등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유진섭 시장은 “정읍시민들은 지금까지 높은 시민 의식으로 방역수칙을 잘 지켜왔다”며 “그동안의 노고가 헛되지 않도록 청정 정읍을 위해 방역 관리에 시민들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