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5 23:18 (일)
김제시, 기업 2곳과 252억원 규모 투자협약 체결
김제시, 기업 2곳과 252억원 규모 투자협약 체결
  • 최창용
  • 승인 2020.09.2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소리소와 (주)기명이엔지

김제시는 수출주목적기업 (주)소리소와 (주)기명이엔지 2개사와 투자금액 252억원 규모의 투자협약(MOU)을 지난 25일 체결했다.

이날 투자협약식에는 박준배 김제시장을 비롯 우범기 전라북도정무부지사, 이범천 김제자유무역지역관리원장, 투자사 2개업체 대표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소리소는 마스크 원단과 화장품 생산을 위해 김제자유무역지역 1만4,200㎡ 부지에 200억원을 투자하고 신규 인력 150명을 채용힐 계획이다.

2018년 김제자유무역지역에 입주한 ㈜소리소는 20여년 간 화장품을 전문적으로 생산해 온 기업으로 코로나19 여파로 찾아온 경영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올 1월 업종을 추가하고 김제에서 가장 먼저 마스크와 손소독제 생산에 뛰어든 기업이다.

현재 국내·해외 유수 2~3개 바이어사들과 대량납품 계약 체결로 매출 급상승은 물론 지역인력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에 적지 않은 파급효과를 나타내고 있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이번 투자로 그간 중국으로부터 수입하던 마스크 원단을 내년부터는 직접 생산 국산화하여 제품의 질 제고는 물론 안정적인 원단 수급을 꾀하고 2021년 3월 생산시설을 완공하여 미국, 중국, 유럽, 동남아 등에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기명이엔지는 수출 비중이 100%에 가까운 사업 특수성으로 자유무역지역에서만 제공 가능한 투자 인센티브와 수출 이점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16,500㎡ 부지에 투자금액 52억원과 신규인력 43명 채용 규모의 투자를 결정했다.

각종 플랜트 건립을 위한 대규모 철구조물 생산 및 시공 업체로 지난 2016년 사업 시작 이후 3년여 간 러시아를 기반으로 한 수출로 매년 성장세를 이어온 전문기술 보유 기업인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유치과는 현재 코로나19 장기화로 기업투자 위축과 일자리 감소 등 지역경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이들 우량기업 2개 업체의 투자결정은 190여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준배 시장은“지속적인 코로나19로 국내외 경제가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투자를 결정하신 기업인들께 감사를 드린다”며“지역 일자리 창출은 물론 김제와 함께 상생하는 기업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김제자유무역지역은 현재 30개기업 입주하여 58.9% 입주율을 보이고 있고 이번 2개사 투자협약으로 총 32개기업이 입주하게 돼 62.9%의 높은 입주율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