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5 21:04 (수)
180만 붕괴와 전북 낙후
180만 붕괴와 전북 낙후
  • 백성일
  • 승인 2020.09.27 19:22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성일 부사장 주필

60년대 중반 300만을 바라보던 전북도 인구가 180만 붕괴위기에 직면해 있다. 농경사회가 주류를 이루던 전북은 산업화 과정에서 이농인구가 급속도로 발생해 차츰 도세가 약해지고 있다. 이런 감소추세가 계속 이어지면 자치단체까지 소멸될 수 있다. 소비력이 왕성한 청년층은 학업과 일자리를 찾아 대거 외지로 빠져 나가고 생산력이 떨어진 고령층 비중만 높아간다. 기업유치가 미진한 전북은 신생아 출산수마저도 9000명 정도 밖에 안돼 도세감소가 계속된다. 전북의 인구감소는 정부의 산업화 정책에서 밀린 탓이 크지만 정치권 무능이 더 크다.

그간 전북도세가 충북과 강원도를 앞섰지만 지금은 상황이 뒤바뀌어 전국 최하위로 쳐졌다. 강원도는 평창동계올림픽을 개최하면서 강릉까지 KTX가 연결, 스키장 골프장 호텔 등 관광레저시설이 집중적으로 들어서 도세가 확대일로에 놓여 있다. 충북도 청주와 청원이 통합되면서 오송에 생명과학단지가 조성돼 국내 굴지의 의약품 생산업체들이 속속 입주해 산학연 체제로 발전해 간다. 특히 수도권 팽창으로 청주공항의 물류가 많아지면서 중부권 허브공항으로 발전해 지역발전을 선도하고 있다. 광주 전남은 역대정권과의 이해가 전략적으로 맞아 떨어졌고 전북을 호남권에 포함시켜 전체적인 파이를 키워서 자신의 이익을 집중적으로 챙겨왔다.

전북이 새만금사업 하나에 매달려 터덕거릴 때 다른 시·도는 항만을 중심으로 지역특화개발에 나선 것이 주효했다. 새만금사업이 국책사업으로 추진되므로 전북은 새만금사업에만 매달릴 게 아니라 다른 지역개발사업을 추진하는 쪽으로 개발전략을 바꿨어야 했다. 특히 기업유치를 위해 SOC 투자를 과감하게 해서 물류비를 절감하고 공단분양가를 낮추고 인력수급을 원활하게 했으면 오늘과 같은 상황은 만들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그간 도나 각 시·군별로 인구늘리기 정책을 폈지만 기대 만큼 성과를 얻지 못했다. 대부분 현실성이 떨어진 인구증가정책을 추진한 탓이 크다. 탁상위주의 정책과 보여주기식 정책이 주를 이뤘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시장 군수들이 표를 얻기 위해 경쟁적으로 출산비용을 높여 주는 선심성 정책을 편 것이 문제였다. 출산장려정책은 중장기적으로 추진해야 한다. 보육과 교육까지 연결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안정적으로 소득을 올릴 수 있는 기반구축이 더 중요하다.

더 큰 문제는 남아프리카 양떼인 스프링복처럼 도민들이 정서적으로 하나로 묶여서 뛴 게 지역발전에 도움이 되었느냐는 것이다. 뒤에서 풀을 뜯어먹던 스프링복이 풀이 없어 앞으로 달려 나가면 앞에 있던 스프링복마저 덩달아 함께 내달려 결국 낭떠러지에서 급제동이 안돼 모두가 바다로 떨어져 죽는다. 지금까지 우리가 해온 정치적 행태가 실익도 못챙기면서 스프링복같은 어리석음을 범하지나 않았나 반문해볼 일이다. 지금 전북의 낙후에 마냥 남의 탓만 하고 있을 계제가 아니다. 내탓이요 하면서 할 수 있다는 근성을 키워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localer 2020-09-28 09:09:21
이와중에 전주는 문화놀이중. 정작 시민은 안중에 없고 외부손님 보기좋은 사업만 세금으로 죽창.내부동력은 떨어져가고.... 종가집며느리 입에 풀칠하기 힘든데 일년에 한번 올까말까한 외부 손님위해 없는살림에 쌀독 비는줄도 모르고 보기좋은 음식만 빚져가며 죽창만드는중. 손님들 공짜음식 먹고 다시 서울가면 뒷처리는 종가집 며느리몫. 한옥마을, 팔복도운화사업, 선미촌 문화화사업, 그밖에 도시재상사업이 전체시민과 무슨 관련이 있었나? 그동네에서 장사하는 일부 사람만 좋았지. 전라감영,전주부성 세금으로 복원한들 뭐가 좋나? 좋기는하지 근데 그것이 전주시 성장동력에 쓰일 돈을 써버리는데.

건지 2020-09-28 09:38:19
전북이 새만금사업 하나에 매달려 터덕거릴 때 다른 시·도는 항만을 중심으로 지역특화개발에 나선 것이 주효했다.

이 짓을 주도한것이 전북일보 등 지역언론 그동안 새만금은 언터쳐블이었다
이놈의 새만금때문에 무슨 말도 못했잖아

아중리 2020-09-28 09:40:43
새만금에 매달리다 이 꼴됐다 새만금 그것 완공되면 당신들은 더이상 이 세상 사람이 아니다

ㅇㄹㅇㄹ 2020-09-27 20:18:58
결국은 다당제와 지역인물 키워주기

도 폐지 2020-09-28 18:52:41
집이 낡으면 이사를 가고, 가게 장사가 안되면 폐점 하듯
전라북도도 지금 상태로는 소생 가능성 제로에 가깝다.
낙후되가는 도를 굳이 운영할 필요가 있을까?
북부권은 충남으로, 남부권은 전남으로 통합하고
전라북도는 해체해야된다.
낙후되가는 도를 어거지로 운영할 필요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