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2 23:37 (목)
한지에 담은 따뜻한 응원, 17번째 파피루스전 열려
한지에 담은 따뜻한 응원, 17번째 파피루스전 열려
  • 김태경
  • 승인 2020.09.27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 문화산업대학원 한지문화산업학과 재학생·졸업생 작품 소개
‘목(木)속에 지(紙)를 담다’ 주제, 10월 5일까지 전주 누벨백미술관서

전국에서 온 대학원생들이 한지의 고장 전주에서 전승의 가치를 담은 한지문화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고 있다.

따뜻한 느낌의 한지를 통해 힘을 전하는 ‘17번째 파피루스전’을 오는 10월 5일까지 전주 누벨백미술관에서 만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전주대학교 문화산업대학원 한지문화산업학과 재학생과 졸업생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자리로, ’목(木)속에 지(紙)를 담다‘라는 주제로 전통과 현대를 융합한 한지공예품의 멋을 담았다.

우리 민족 정신을 토대로 현대 생활 속에 전통문화의 소중함을 느끼게 해주는 한지공예문화를 오랜 시간 연구해온 파피루스 회원들은 전승의 가치와 이를 계승하려는 의지를 함께 키웠다.

전통공예 작품과 창의적인 현대조형작품, 그리고 산업을 아우르는 문화상품에 이르기까지 공예의 다양성을 보여주는 소중한 작품 전시를 열게 된 배경이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작가는 이유라, 박금숙, 소진영, 한아름, 임은희, 김주희, 신재승, 김정희, 김해숙, 봉순이, 강수영, 김리완, 나영혜, 이수정, 김희숙, 오유진, 곽인자, 김원자, 이진화, 임수영, 김명옥, 박지연, 이미자, 최영래,김민정, 서미나, 정현주, 진송희 등 28명이다.

이번 전시를 이끈 박금숙 회장은 “한지가 주는 따뜻함과 색감으로 한지의 새로운 변화를 시도했고 한지 가죽과 줌치, 도자기, 한지 조명, 한지 그림, 한지 조형작품 등으로 한지의 변신을 다양하게 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면서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지만 한지가 주는 따뜻함과 전통과 현대를 융합한 한지 공예품을 보시며 힐링 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