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4 10:35 (토)
버섯 캐러 갔다 실종된 50대, 사흘만에 숨진 채 발견
버섯 캐러 갔다 실종된 50대, 사흘만에 숨진 채 발견
  • 엄승현
  • 승인 2020.09.27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일 집 나간 뒤 27일 숨진 채 발견돼
인력 587명·인명 구조견 4마리·드론 4기 등 투입

버섯을 캐러 산에 갔다 실종된 50대가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27일 전북지방경찰청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0분께 완주군 동성면 신월리 삼정봉 인근 절벽 아래에서 실종자 A씨(54)가 발견됐다.

지난 24일 오전 7시께 버섯을 캐러 나간 뒤 실종된 지 사흘만이다.

A씨는 인근을 지나던 등산객에 의해 발견됐으며 당시 머리에 외상을 입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소방당국은 35사단 군병력과 경찰, 소방, 민간 산악구조대 등 인력 587명과 인명 구조견 4마리, 드론 4기를 동원해 수색 작업을 벌여왔다.

당국은 A씨에게서 강력 범죄 연루 정황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보는 한편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