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4 17:02 (화)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날씨코디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날씨코디
  • 기고
  • 승인 2020.09.27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맑고 일교차가 큰 전형적인 가을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요즘이다.

기온변화가 큰 환절기에는 각 시간대별 기온변화에 맞는 옷차림을 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일부 내륙산간지역으로는 10도 아래로 떨어지는 곳이 있는데, 대개 9~11도는 자켓과 트렌치코트, 야상, 니트, 청바지, 스타킹이 좋고, 12~16도는 자켓과 가디건, 야상과 스타킹, 청바지, 면바지 등이 기온에 적합한 옷차림이다.

아침저녁으로 나타나는 17~19도의 기온에서는 니트나 맨투맨, 카디건 하의는 청바지나 면바지가 적당하고, 한낮에 느낄 수 있는 20~22도 사이의 기온에는 얇게 입으면 살짝 춥게 느껴지고, 아우터를 입으면 덥게 느껴질 수 있기 때문에 긴팔 티나 셔츠를 입고 하의는 두껍지 않은 면바지나 슬랙스를 입어주는 것이 좋다.

그리고 한낮 볕이 강해 25도 안팎의 기온까지 오를 경우 다소 가벼운 소재의 긴팔이나 반팔, 가벼운 면바지나 반바지 등으로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옷차림이 좋겠다.

/맹소영 기상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