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2 21:28 (목)
전주출신 김태훈, 연장전서 울었다
전주출신 김태훈, 연장전서 울었다
  • 육경근
  • 승인 2020.09.28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준우승 그쳐
이창우, 짜릿한 샷 이글로 첫 우승
벙커샷 하는 김태훈. 연합뉴스
벙커샷 하는 김태훈. 연합뉴스

전주출신 김태훈(35)프로가 연장전에서 눈물을 삼겼다.

김태훈 프로는 KPGA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우승상금 2억원)연장전에서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그는 27일 경기도 여주 페럼클럽 동서코스(파72·721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로 3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김태훈은 15번홀과 17번홀(파4) 버디를 낚으며 공동 선두로 올라왔다. 그러나 18번홀(파5) 티샷한 공이 왼쪽 페널티 구역으로 날아갔다. 벌타를 받고, 공을 드롭했다. 시도한 세 번째 샷도 마찬가지로 흔들렸다. 왼쪽 카트 도로를 향해 날아갔다. 네 번째 샷은 깃대와 먼 거리에 안착했다. 결국 보기로 최종 합계 3언더파 285타(71-72-73-69) 성적을 낸 김태훈은 이창우(27), 전재한(30)과 연장에 돌입했다.

하지만 연장 첫 홀에서 승리의 여신은 김태훈을 외면했다. 18번 홀(파5)에서 진행된 1차 연장에서 티박스에서 날린 공이 페널티 구역에 떨어졌다. 앞서 18번 홀(파5)에서 티 샷이 패널티 구역에 떨어져 결국 보기를 범했던 김태훈은 연장전에서도 같은 장면을 연출하며 보기로 먼저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김 프로는 지난 7월에 열린 KPGA 투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공동 3위, KPGA 선수권대회 공동 4위에 오르는 등 최근 대회에서 계속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통산 4승에 도전했던 김태훈은 결국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한편 이창우가 이번 대회 연장 4차전에서 짜릿한 샷 이글로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2013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우승한 뒤 7년 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