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9 16:59 (목)
전북, 원격수업 위한 학급내 무선공유기 설치율 전국 하위권
전북, 원격수업 위한 학급내 무선공유기 설치율 전국 하위권
  • 백세종
  • 승인 2020.10.07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교육위원회 정찬민 의원 자료
도내 무선 AP설치율 24.1%에 그쳐

코로나19 상황속 일선 학교에서 원격수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전북의 원격수업을 위한 학급내 무선공유기(AP) 설치율이 전국 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AP는 학내망과 모바일 단말 등을 무선 신호로 연결하는 핵심장비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정찬민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시도별 무선AP 구축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북의 무선 AP설치율은 766개 학교 1만294개 교실 중 24.1%에 그쳤다. 장비가 오래된 내용연수 경과 비율은 38.1%에 달했다.

전국 설치율은 34%, 내용연수 경과 비율은 48%이다.

전국 시도교육청 중 설치율이 낮은 하위 5개 지역으로는 경기가 14.4%로 가낭 낮았고 다음으로 인천 20.8%, 대전 22.8%, 서울 23.8%, 전북 등의 순이었다.

설치율이 높은 지역은 대구 86.7%, 전남 85.7%, 제주 72.1%, 부산 65.8%, 경북 42.3% 등의 순이었다.

교육부는 지난 21일부터 전국 학교 2만여 곳의 약 40%인 수도권 학교 7000여개교의 등교수업을 재개했고 일주일에 한번 이상은 실시간 화상수업을 의무화하였다. 또한 원격 수업을 해도 모든 학급에서 실시간 조례와 종례를 하게 했다.

정 의원은 교사들은 통신 속도 제약과 접속 불안정으로 실시간 쌍방향 수업과 다양한 콘텐츠 전송에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또 교육부가 총 3700억원을 투입해 내년 상반기까지 전국 초·중·고·특수학교 일반교실에 무선망(Wi-fi)를 설치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지만 2학기 원격수업이 진행중인 상황에서 교사와 학생, 학부모는 불편을 겪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정 의원의 설명이다.

정 의원은 “인프라가 제대로 구축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교육부에서 무리하게 원격수업을 추진하다보니 현장의 교사들은 물론 학생과 학부모 모두 피해를 겪고 있다”면서 “3700억원이라는 막대한 세금이 투입되는 사업인만큼 신속하고, 투명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교육부와 교육청의 철저히 관리와 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