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6 19:40 (화)
농관원 전북지원, 유해물질 분석능력 국제적 수준 입증
농관원 전북지원, 유해물질 분석능력 국제적 수준 입증
  • 김선찬
  • 승인 2020.10.07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북지원(지원장 정수경, 이하 전북농관원)은 2020년 식품 및 토양분야 국제 숙련도 평가 프로그램에 참가해 유해물질 분석 능력이 국제적 수준임을 인정받았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지난 4월부터 10월까지 영국 식품환경청(FERA) 주관의 프로그램(FAPAS, FEPAS)과 미국 환경자원학회(ERA)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ERA PT)에 잔류농약·중금속(농산물, 토양)·미생물 등 5개 분야에 참여했다.

이번에 제출한 식품 분야(잔류농약, 중금속, 미생물)와 토양 분야(중금속) 유해물질 분석 값은 모두 z-score 값 ±2.0 이내로 ‘만족’ 평가를 받아 분석역량에 대한 신뢰성을 입증했다.

특히 농산물의 중금속(카드뮴, 납)과 미생물(바실러스 세레우스) 분야는 z-score 값이 0으로 나와 세계 최고 수준의 평가를 받았다.

정수경 지원장은 “국제적 수준의 분석 역량을 유지하기 위하여 다양한 유해물질 숙련도 프로그램에 참여할 계획이며 이러한 분석능력은 농산물 안전관리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도를 제고하고 과학적인 안전관리의 초석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