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2-04 18:45 (금)
한빛원전 ‘온·배수 피해조사’ 부안군만 배제
한빛원전 ‘온·배수 피해조사’ 부안군만 배제
  • 김세희
  • 승인 2020.10.08 17: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권 1993~2005 한빛원전 온배수 3차례 피해조사
“부안군만 피해범위에서 의도적으로 배제”
“10여 차례 조사 요구했으나 묵살”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한빛원전에서 흘러나온 온배수 피해조사와 보상에서 부안군을 배제한 정황이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이원택 국회의원(민주당, 김제·부안)이 한수원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한수원은 한빛원전 6기를 건설하는 1993년부터 2005년까지 3차례에 걸쳐 온배수 피해조사를 벌이고 보상조치를 했지만 부안군은 제외했다.

온배수 피해범위를 방류지점에서 17km로 정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부안군은 고창군과 같이 온배수 방류지점 20km반경에 위치하고 있다. 더구나 한빛원전 5,6호기 건설로 온배수 방류랑이 늘어 피해 영향권에 있다는 게 이 의원의 설명이다. 현재 한빛원전 온배수는 연간 65억톤이 바닷가로 배출되고 있다.

이 의원은 국립해양조사원이 제출한‘한빛원전 인근 조류흐름도’를 근거로 들며 “영광해역이 있는 남쪽 해역보다 고창해역이 있는 북쪽 해역으로 흐르는 조류 세기가 강해, 온배수가 북쪽으로 더 많이 확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온배수 피해조사 과정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했다. 이 의원은 “3차 조사에서 남쪽해역은 30km까지 피해조사를 했지만 북쪽해역은 20km까지만 조사했다”고 지적했다.

이어“1, 2차는 남쪽과 북쪽 조사범위가 비슷했지만, 피해범위는 오히려 북쪽이 넓었다”며“그런데 3차 피해조사에서만 남쪽해역의 조사범위가 넓어지고 피해범위도 넒어지는 일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똑같은 지점에서 방류량만 많아졌을 뿐인데, 3차 조사가 1, 2차 조사와 전혀 다른 결과가 나왔다”며 고창까지만 피해범위로 한정짓고 부안군을 피해범위에서 의도적으로 배제했던 의심을 할 수 밖에 없다”며 재조사를 요구했다.

이 의원은 “지난 20여년 동안 부안군민들과 전북 출신 국회의원들이 피해 재조사를 끊임없이 요구했으나 묵살됐다”면서 “앞으로 부안군민들과 재조사가 관철될 때까지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20-10-08 18:03:13
시민단체들은 그 피해를 새만금에 전가시켰다. 양심이 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