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1 09:59 (수)
전북농협, 김길량·정안순 부부에 ‘이달의 새농민 상’
전북농협, 김길량·정안순 부부에 ‘이달의 새농민 상’
  • 강인
  • 승인 2020.10.13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농협은 13일 순창농협을 찾아 이달의 새농민에 김길량·정안순 부부를 선발해 시상했다.

새농민 상은 자립·과학·협동의 귀감이 되고 영농과학화와 지역농업 발전에 기여한 농업인 부부에게 수여한다.

이번 수상자인 김길량·정안순 부부는 순창군 쌍치면에서 30년 넘게 영농에 종사하고 있는 선도농업인으로, 우수한 농산물 생산을 위해 스테비아 농법을 사용하고 비 가림 하우스를 설치해 블루베리를 재배하고 있다.

또 순창군에 블루베리가 도입될 무렵부터 작목반을 구성해 작목반장을 역임하는 등 블루베리가 순창 대표 농산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했다.

이달의 새농민 상은 농협중앙회 중앙본부에서 진행됐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박성일 전북본부장이 매월 수상자가 배출된 농협을 찾아가 시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