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2-03 20:44 (목)
“전북 소방헬기 조종·정비사 비행복 없이 출동”
“전북 소방헬기 조종·정비사 비행복 없이 출동”
  • 김세희
  • 승인 2020.10.13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국회 행정안전위 한병도 의원 자료
전북소방본부 소속 10명 조종사 모두에게 비행복 지급 못해
올해 비행복 지급 예산마저 편성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반면 부산, 광주, 울산, 충남, 경북은 지급대상 모두에게 100% 지급
전북 소방관 방화복 전용세탁기 40% 가량은 KFI인정 못 받은 제품
한병도 국회의원
한병도 국회의원

전북에서 소방헬기를 운영하는 조종사와 정비사가 비행복을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한병도 의원(민주당·익산을)이 소방청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북 소방본부의 비행복 지급률은 0%였다. 소속 조송사 10명 모두에게 비행복을 지급하지 못한 셈이다.

소방공무원 비행복은 ‘소방공무원 복제세칙’제8조에 따라 선택품목으로 분류, 비행 등 특수업무를 수행할 때 지급토록 규정돼 있다.

전북 뿐만 아니라 중앙·대구·인천·대전·강원·충북·전남·경남 등 8곳 소방본부도 비행복이 지급되지 못했다.

이들 자치단체 가운데 강원도를 제외한 나머지 자치단체 소방본부는 올해도 비행복 관련 예산을 편성하지 못했다.

반면, 부산과 광주, 울산, 충남, 경북은 비행복 지급대상 모두에게 비행복이 지급되어 100% 지급율을 보였다.

소방관들이 입는 방화복 전용 ‘KFI 인정’세탁기도 절반가량 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화복 전용세탁기는 한국소방산업기술원에서 세탁성능과 원단손상의 최소화로 인정받은 제품이다.

한 의원이 소방청에서 받은 ‘시도별 한국소방산업기술원 인정 방화복 전용세탁기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북의 KFI인정 세탁기 보유율은 57%로 전국 평균(51%)보다 높았다.

전국에서 방화복 전용 세탁기를 전부 구비한 곳은 광주·대전·창원 단 3곳에 불과했다.

한 의원은 “소방직이 국가직으로 전환됐지만 예산과 인사권은 자치단체가 가지고 있어 필요 예산이 뒷전으로 밀려나고 있다”며“소방 장비 하나하나가 화재 진압에 맞서는 소방관의 방패막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 최우선적으로 구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7월에 ‘개인보호장비 매뉴얼’이 제정되면서 방화복 전용 세탁기를 각 소방관서에 구비토록 규정하고 있다”며 “앞으로 내용연수가 도래한 일반 세탁기를 KFI인정 세탁기로 바꿔나가는 노력을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