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4 10:35 (토)
‘10년 넘게 희망고문’ 익산 평화지구 ‘사업 재개’
‘10년 넘게 희망고문’ 익산 평화지구 ‘사업 재개’
  • 송승욱
  • 승인 2020.10.15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전북지역본부, 15일 현장서 사업추진설명회 열고 정상추진 다짐
20만톤 오염토 정화 착수, 내년 하반기 착공 및 2024년 입주 목표

10년 넘게 주민들을 희망고문한 익산 평화지구 주거환경 개선사업이 다시 본격화된다.

사업시행자인 LH는 15일 오전 평화지구 현장에서 사업추진설명회를 열고 “오늘부터 지반개량, 지하수 차수벽 설치 등 오염토 정화 선행공사를 시작으로 이르면 올 연말부터 오염토를 반출하고 내년 하반기 기초공사에 착수해 2024년 입주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07년 정비구역 지정이 이뤄진 이 사업은 보상과 이주 지연, 소송 등으로 난항을 겪다 지난해 9월 기공식을 개최했다. 하지만 사업부지 내 20만톤에 달하는 오염토가 발견되면서 다시 발목이 잡혔다.

문제 해결을 위해 익산시는 5월 12일 LH에 오염토양 정화명령을 내렸고 감사원 컨설팅, 환경부 면담 등을 진행했다. 환경부는 토양오염 사실에 대해 선의이며 과실이 없는 경우는 토지의 양수자(LH)가 양수 당시 토양환경평가를 받은 경우라며 LH가 정화책임자라는 점을 공문을 통해 분명히 했다.

하지만 LH는 지난 7월 31일 정화명령 취소소송을 제기했고 8월 20일에는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정화책임은 인정하지만 350억원에 달하는 정화비용 중 책임 비율이 어느 정도인지 법원의 판결이 필요하다는 게 LH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오염토 정화 및 공사와 소송이 당분간 병행된다. LH 측은 소송이 1년여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정화비용을 선투입하고 판결에 따라 구상권을 행사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권창호 LH전북지역본부장은 “익산 평화지구는 그동안 참으로 많은 우여곡절과 난관이 있었지만 사업규모가 상대적으로 크며 지역 관심도도 높고 시행효과도 커 사실상 전북지역 효시라고 볼 수 있다”면서 “이 사업이 주거환경 개선사업의 성공모델이 돼 구도심 공동화 현상을 극복하는 핵심 거점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김수흥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익산갑)은 “지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주민 숙원을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면서 “정화비용이 분양가격에 1원도 반영되지 않도록 LH와 합의했다”고 말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기공식을 한지 1년여 후 다시 설명회를 하는 기현상이 벌어졌다”면서 “그동안 각고의 노력에도 꿈쩍 않던 거대공룡 LH가 지금부터라도 성의를 보이고 10년 넘게 희망고문한 주민들에게 사죄하는 마음으로 최대한 공기를 당겨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 평화지구 주거환경 개선사업은 분양 819세대, 임대 208세대 등 총 1027세대 아파트를 신축해 구도심 주거생활의 질을 한층 더 높이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