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0 22:12 (화)
전주상공회의소 회장 선거 앞두고 물밑 작업 ‘활발’
전주상공회의소 회장 선거 앞두고 물밑 작업 ‘활발’
  • 강인
  • 승인 2020.10.15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상의 23대 이선홍 회장 내년 2월 임기 만료
회장 선거 3파전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후보들 정중동
의원 선거 뒤 회장 선거 이어질 예정
올해 의원 정원 80명에서 90명으로 늘리는 등 변화 있어 변수

전주상공회의소 회장 선거가 3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표심을 잡기 위한 출마 예상자들의 물밑 경쟁이 불을 뿜고 있다.

전주상의 회장은 ‘전북 경제 도지사’로 불릴 정도로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다. 회원사가 750여 곳에 달해 회장 선거 때마다 지역 경제계의 관심이 쏠리는 것도 그 때문이다.

전주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제23대 이선홍 회장의 임기는 내년 2월20일 만료된다. 회장 선거권을 가진 의원들의 임기는 일주일 앞선 13일 만료된다. 정관에 따라 의원과 임원 선거는 임기만료 15일 전에 마무리 돼야 한다. 최근 80명에서 90명으로 늘어난 의원을 먼저 선출한뒤 이들 90명의 의원들이 선거권을 갖고 회장을 선출하게 된다. 내년 1월말 이전에 선거가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85년 전주상의 역사에 의원 선출 선거는 지난 2009년 단 한차례 뿐이었다. 이번 선거에서는 정원이 10명 늘어난 만큼 조용한 선거가 예상되는데 의원 정수 변화가 회장 선거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 지 초미의 관심사다.

(왼쪽부터) 김정태 대림석유 사장, 김홍식 전북도시가스 회장, 윤방섭 삼화건설사 대표.(가나다 순)
(왼쪽부터) 김정태 대림석유 사장, 김홍식 전북도시가스 회장, 윤방섭 삼화건설사 대표.(가나다 순)

회장 선거는 의원 선거와 달리 일찌감치 불타올랐다. 자천타천 3명의 기업인이 유력하게 거론중이며 실제 치열한 선거전을 펼치고 있다는 관측이다.

전주상의 회장 후보로 물망에 오르는 이는 김정태 대림석유 사장, 김홍식 전북도시가스 회장, 윤방섭 삼화건설사 대표다.<가나다 순>

김정태 사장은 5년 전 이선홍 현 회장과 마지막까지 경쟁해 낙선하면서 상대적으로 어려운 상황이 됐으나 재도전을 위해 맹렬히 뛰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홍식 회장 역시 5년 전 선거에서 스스로 불출마 의사를 밝히고 물러났으나 전주상의 유력인사들의 지지를 받으면서 강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는 전언이다.

윤방섭 대표는 그동안 전주상의 회장 자리를 건설사 대표들이 잇따라 차지한 관행이 있고, 처세가 원만해 다크호스가 될 수 있다는 평가다.

전주상공회의소 안팎에서는 회장 출마 예상자들이 다른 회원들을 찾아다니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물밑 활동을 치열하게 벌이고 있는 것이다.

한 후보는 저변 지지층이 두텁지 못하고, 또다른 후보는 적극성이 부족하며, 또 어떤 후보는 상의활동 전력이 너무 일천하다는 지적도 받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전주상의 안팎에서는 이선홍 현 회장의 의중, 소위 이심(李心)이 핵심 변수라는 관측도 있다. 겉으로는 막판까지 엄정중립을 지킬 수밖에 없으나 가장 우군을 많이 가진 현직의 의중이 최후의 순간 어디로 향하는가에 따라 후임자가 정해질 거란 흥미로운 분석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