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0 22:12 (화)
전주 ‘도심속 교통 오지’, 마을버스 달린다
전주 ‘도심속 교통 오지’, 마을버스 달린다
  • 김보현
  • 승인 2020.10.15 20:3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다음 달 14일부터 18개 노선 ‘바로온’운행
이용요금 500원… 시민 이동불편 해소 기대
전주 외곽지역에 도입되는 마을버스 / 전주시 제공
전주 외곽지역에 도입되는 마을버스 / 전주시 제공

전주 ‘도심속 교통 오지(奧地)’ 시민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11월부터 전주시 마을버스가 운행된다.

15일 전주시에 따르면 시 외곽 지역과 시내버스 미운행 지역 등을 오가는 18개 노선의 마을버스 ‘바로온’이 다음 달 14일부터 운행을 시작한다.

조촌동과 우아동, 동서학동, 금암동 등은 길이 좁고 오래돼 시내버스가 진입하기 어렵거나 외곽에 위치해 시내버스 운행거리가 길어서 주민들이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을 겪어왔다.

시는 이에 중소형 마을버스 총 16대(예비차 2대 포함)를 투입키로 했다. 이 중 12대는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전기버스다. 또 시민들의 편리성을 높이기 위해 4대의 중소형 승합차가 마을회관이나 경로당 앞까지 갈 수 있도록 했다.

운행 노선은 △고잔·신유강·덕동·홍개·청복·용신·신기·오신마을 등 여의·조촌동 방면(8개 노선) △혁신·만성동 방면(2개 노선) △산재·금하·원산정마을 등 금암·인후·우아동 방면(3개 노선) △추동·학전·원당리 등 평화동 방면(1개 노선) △삼경사·고덕·내원당마을 등 동서학동 방면(4개 노선) 등이다.

이용 요금은 어른과 학생, 어린이 모두 500원이다. 시내버스를 최대 2회까지 무료로 환승할 수 있으며, 시내버스 정기권도 사용할 수 있다.

전주시 마을버스 바로온을 도입해 그간 시내버스가 운영되지 않아 불편을 겪었던 노인 등 교통약자들의 이동권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만성·혁신지역은 청소년들의 등하교길 이용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학생 안전성 강화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시는 마을버스를 도입함에 따라 복잡했던 기존 시내버스 노선을 재정비한다. 또 이용객이 적고 운행거리가 길었던 시내버스 노선을 개편함으로써 버스 운전자들의 근무환경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 운송회사의 재정부담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강준 전주시 시민교통본부장은 “시내버스의 보조적인 대중교통 수단으로서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안정적인 운영을 통해 시민들에게 교통편익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앞서 시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7월까지 ‘전주시 마을버스 도입 및 노선체계 수립 용역’을 추진해 권역과 노선을 확정했다. 지난해 9월에는 전주시 마을버스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도입 예정지역 주민들과 설명회도 개최했다. 올해 4월에는 안정적인 마을버스 운행을 위해 전주시설관리공단과 위탁계약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20-10-17 23:53:24
혁신 만성이 마을버스? 전주대ㅜ차고지를 혁신으로 옮겨라

ㅇㅇ 2020-10-16 13:57:18
구석까지 버스 넣아줬음 됐지 요금 왜케 싸냐...세금 퍼주는 걸 예사로 알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