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1 09:59 (수)
[국감현장] 김윤덕 “전라선 고속철도 증편하고 요금 내려야”
[국감현장] 김윤덕 “전라선 고속철도 증편하고 요금 내려야”
  • 이강모
  • 승인 2020.10.15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 ㈜SR, 국가철도공단 국정감사에서 요구
김윤덕 국회의원
김윤덕 국회의원

저속철 오명을 쓰고 있는 전라선 고속철도 증편과 요금을 내려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윤덕(민주당·전주갑) 의원은 15일 열린 코레일, ㈜SR, 국가철도공단 등의 국정감사에서 전라선 고속철도 증편을 강력히 요구했다.

김윤덕 의원은 “올 해는 코로나19로 이용객이 감소했다고 하나 2019년 일 평균 이용객이 1만8566명으로 2018년에 비해 1295명이 증가했고, 전라선의 주요 역인 전주와 남원, 순천, 여수 등은 전국에서 여행객들이 많이 찾아오는 우리나라 대표 관광지”라고 밝혔다.

이어 “수서역에서 출발하는 KTX가 없는 것은 전라선에 대한 심각한 차별”이라며 “ 전라선 이용객들만 2800원이나 비싼 요금으로 서울을 다녀야 한다는 것도 역시 부당하다” 고 말한 뒤 요금인하를 요구했다.

지난 2011년 개통한 전라선 고속철도는 평일 30회 주말 34회가 운행 되고 있으며, 서울 여수 간 운행 시간이 3시간가량 걸려 저속철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김 의원은 “장기적으로는 전라선의 고속화가 필요하나 단기적으로는 수서역 SRT에 KTX 중편성 하고 익산역에서 분리하여 전라선으로 가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