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0 22:12 (화)
전북혁신도시 하숙촌 자치인재원 대면교육 확대 호소
전북혁신도시 하숙촌 자치인재원 대면교육 확대 호소
  • 김윤정
  • 승인 2020.10.15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거리두기 완화에도 현장교육 재개 소극적 태도
자치인재원 지역상생의미 알지만 현실적 어려움 토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선 융통성 발휘해야 한다는 목소리 높아
두루뭉술한 조치 이뤄질 경우 바로 다음 달부터 자치인재원 주변 상권 다시 초토화 우려

전북혁신도시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이하 인재원) 인근 하숙촌 주민들이 생계곤란을 호소하며, 인재원의 폭넓은 대면 교육을 호소하고 나섰다.

갈등이 촉발된 것은 지난 12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면서부터다. 1단계에서는 원칙 상 사전방역이 철저하게 지켜질 경우 집합교육이 가능하다.

하숙촌 주민과 인근 상인들은 “코로나19라는 미증유 사태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막대한 재산손실에도 침묵을 지켜왔다”며“이제는 어느 정도 교육이 가능해진 상황에서 자신들의 편의와 방역준비 번거로움, 책임회피를 위해 인재원이 소극적 자세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이날 하숙촌 주민들은 일제히 인재원을 찾아 집합교육을 요구했다. 그러나 인재원 담당자는 “이미 교재와 교수진 확보, 지자체 통보까지 사이버교육으로 준비한 상황을 다시 번복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며“회의를 거쳐서 결정할 일”이라고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하숙촌 주민들의 항의전화가 빗발쳤고, 인재원은 지속되는 민원에 업무가 마비될 수준이라고 자제를 요청했다.

인재원은 주민들의 상황을 고려 교육생 관리문제와 준비상황, 추후 방역문제 등을 점검하고 집합교육재개를 검토하는 회의를 가졌다.

그 결과 이달 19일 예정(교육인원 250명)됐던 교육이 일정대로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교육인원은 170명으로 대폭 축소되면서 주민들의 반발이 이어졌다. 주민들은 특히 원래 현장집합교육이 예정됐던 것을 갑작스레 사이버 교육으로 전환한 태도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네 가지 요구사항과 약속내용을 인재원에 전달했다. 골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 시에는 집합교육을 실시하고, 2단계 상향 시 사이버교육 전환을 기꺼이 인정하겠다는 것이다.

서은경 하숙마을 이장은 “다음 달에 있을 인재원의 마지막 교육을 코로나19 정국을 핑계 삼아 사이버교육으로 밀어붙이지 말아 달라”며“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유지될 경우 현장교육으로 열어줄 것을 호소 한다”며“하숙마을과 인근 상권이 고사 위기인 지금 지역 경제를 조금 더 배려해 줄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토로했다.

인재원 관계자는 “하숙마을 주민들의 입장을 충분히 잘 알고 상생하고자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며“그러나 코로나 정국이 심상치 않은 만큼 집합교육 재개에 신중할 수밖에 없는 입장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