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5 11:18 (수)
“전주대대 이전 철회하고 항공대대 운항 변경하라”
“전주대대 이전 철회하고 항공대대 운항 변경하라”
  • 송승욱
  • 승인 2020.10.19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의회, 만장일치로 채택한 결의안 전주시 등에 전달
19일 익산시의회에서 열림 제231회 임시회에서 김태열 의원이 발의한 ‘전주대대 이전 반대 및 항공대대 운항 변경 요구 결의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19일 익산시의회에서 열림 제231회 임시회에서 김태열 의원이 발의한 ‘전주대대 이전 반대 및 항공대대 운항 변경 요구 결의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익산시의회(의장 유재구)가 전주대대 이전 반대의 뜻을 분명히 하면서 항공대대 운항 변경을 강력 촉구했다.

시의회는 19일 제231회 임시회에서 김태열 의원이 발의한 ‘전주대대 이전 반대 및 항공대대 운항 변경 요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항공대대 이전으로 막심한 정신적·경제적 피해를 입은 익산시민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전주시의 전주대대 도도동 이전 즉각 철회, 부당하게 전가된 소음 피해 최소화를 위한 항공대대 운항장주 전주권으로 변경, 정부와 전라북도의 적극적인 해결책 마련 등이 골자다.

이날 김 의원은 제안설명에서 “전주시가 접경지역을 맞댄 익산시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채 항공대대를 춘포지역 인근 도도동으로 이전해 춘포면 주민들은 하루아침에 새벽부터 들리는 군용기 굉음과 조류충돌방지 소음이 더해져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없을 만큼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받고 있고 정주여건 하락으로 인해 부동산 가치의 평가절하 등 재산적 피해 역시 막심한 상황”이며 “여기에 전주시는 북부권 잔여 군사시설인 전주대대를 익산·김제시 인접지역으로 이전을 예정하고 있는데, 이전 예정지는 익산 춘포면 소재지와 인근마을들이 위치하고 있어 또 다시 익산시민이 피해를 짊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주시의 경제적 이득과 환경 개선을 위해 실행되는 전주대대 이전은 님비현상의 대표적 사례이며 자신들의 안위만을 생각하며 익산시민에게 고통을 강요하는 일방적인 행정의 표본”이라며 “전주시는 익산 춘포지역에 부당하게 전가되고 있는 피해의 최소화를 위해 대승적인 차원에서 항공대대 헬기 운항을 전주권으로 변경하고 전주대대 도도동 이전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채택된 결의안은 기획재정부장관, 행정안전부장관, 국방부장관, 대한민국국회의장, 전라북도지사, 전주시장, 김제시장, 더불어민주당대표, 국민의힘당대표, 정의당대표 등에게 전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