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5 11:18 (수)
군산 백석제 습지보호지역 지정 ‘난항’
군산 백석제 습지보호지역 지정 ‘난항’
  • 이환규
  • 승인 2020.10.19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생태계 보전 및 시민들의 휴식 공간 활용 계획
주민들, 재산권 등 이유로 반대…동의 여부가 관건
군산 백석제
군산 백석제

군산전북대병원 부지로 낙점됐다 개발이 무산된 백석제의 습지보호지역 지정 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이곳이 비록 병원 부지로 ‘합격’ 판정을 받지 못했지만 자연생태 보전 및 가치가 충분한 만큼 시민들의 휴식처로 활용하겠다는 시의 구상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군산시에 따르면 옥산면 당북리 일대 13만4965㎡(백석제)에 대해 습지보호구역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백석제는 환경문제에 막혀 병원 건립이 무산된 곳으로, 시는 이곳을 방치하기 보다는 국비 지원을 통해 탐방 및 생태교육 공간 등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백석제는 울창한 왕버들 군락과 희귀 멸종위기식물인 독미나리, 백두산지역에 주로 분포하는 희귀 북방계 식물인 양뿔사초의 국내 최대 군락지로 알려져 있다.

여기에 물고사리를 비롯해 각시수련, 수리부엉이, 새매 등 10종 이상의 멸종위기 생물이 발견되기도 했다.

한국내셔널트러스트는 ‘2015년 꼭 지켜야 할 자연·문화유산’ 대상에 백석제 습지를 꼽기도 했다.

이와 별도로 일각에선 옛 문헌 등을 토대로 백석제가 고려시대 말 이전에 축조된 저수지로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곳이라는 것을 찾아내기도 했다

이처럼 백석제가 중요 습지라는 것이 확인되자 환경시민단체들은“이곳이 시민의 친수공간이자 생태공간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습지 보전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이에 시도 백석제가 보존 및 학습가치가 크다고 판단하고 습지보호지역 지정을 진행하고 있지만, 별다른 진척을 보이지 않고 있다.

가장 큰 이유는 인근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주민들은 백석제가 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될 경우 재산권 등이 크게 침해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특히 이 같은 반대에는 백석제에 병원 건립이 불발된데 따른 불만과 실망감도 담겨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석제가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받기 위해서는 주민동의가 필수라는 점에서 자칫 이 문제가 장기화 될 가능성도 농후한 실정이다.

시는 일단 백석제가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주민 설득과 함께 적극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지정이 안 될 경우도 대비해 다른 공모 사업을 통해 생태공원 조성이 가능한지 다각도록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의견을 모으고 있지만 여전히 지정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높다”며 “현재 구체적으로 계획되거나 결정된 사항은 없다. 주민들의 입장도 고려해 여러가지 대안을 찾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