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8 18:08 (토)
잇따른 대부업 사기 피해 투자자 조심해야
잇따른 대부업 사기 피해 투자자 조심해야
  • 전북일보
  • 승인 2020.10.19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수익을 미끼로 투자금을 떼어먹는 대부업 사기 피해가 전북지역에서 잇따르고 있다. 지난 5월 40대 대부업자가 전주지역 전통시장 상인과 인천지역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1600억 원대 투자사기 사건이 발생한 이후 지난 7월 전주지역 100억 원대 투자사기에 이어 최근 또다시 대부업 투자사기가 터져 충격을 주고 있다.

전주지역 피해자들에 따르면 전주 소재 한 대부업체 대표가 기업 대출이나 외환거래 등을 통해 월 5% 이상 고수익을 보장해주겠다며 투자자들로부터 수십억 원을 편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자는 수십여 명에 피해 규모는 70억 원 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들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불황이 심화하면서 투자 사기행각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전북지역 불법 사금융 피해사례가 올 1월부터 4월 사이에만 지난해보다 1.5배 정도 늘어났다. 경기 침체에다 금리가 계속 떨어지면서 예·적금을 통한 목돈마련이 여의치 않자 고수익을 미끼로 한 투자 사기가 급증하고 있다.

이들 대부업 투자 사기 행각의 공통점은 시중 금리보다 월등히 높은 투자수익을 내세워 투자자를 유인한다. 은행 예·적금 금리가 연간 1%대에 불과한 데도 이들 대부업체에선 매달 투자금의 1.5~2%씩의 수익을 주겠다고 속여 투자금을 가로채고 있다.

대부업체뿐만 아니라 인터넷을 이용한 투자사기 사건도 많이 늘어나고 있다. 투자 홈페이지를 개설해놓고 점조직을 통해 투자자를 끌어모아 일정기간 고리 이자를 입금해주다 한순간에 사이트를 폐쇄하고 잠적하는 수법이다. 이런 수법에 속아 전주지역에서 수십여 명이 수백만 원에서 수천만 원까지 날리는 사례가 발생하기도 했다.

초저금리 시대에 터무니없는 고수익 투자나 고금리 보장은 일단 사기임을 의심해야 한다. 특히 대부업은 은행처럼 예·적금 등 수신행위를 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고수익을 약속하고 투자금을 유치하는 행위는 모두 불법이다.

더는 대부업 투자사기 행각에 속아선 안 된다. 속는 사람만 어리석을 뿐이다. 그리고 자치단체와 금융당국도 불법 유사수신행위에 대해 강력한 단속과 함께 피해 예방 활동을 강화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