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8 18:08 (토)
[종합] 코로나19 집단감염 ‘정읍 양지마을’… 코호트 격리 해제
[종합] 코로나19 집단감염 ‘정읍 양지마을’… 코호트 격리 해제
  • 천경석
  • 승인 2020.10.19 21: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 현수막 밑을 지나는 주민들
감사 현수막 밑을 지나는 주민들

추석 연휴 기간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벌어지며, 전북 첫 코호트 격리 조치가 내려진 정읍시 정우면 양지마을이 19일 오전 10시부로 집단격리에서 해제됐다. 첫 감염자가 발생한 후 2주 만이다.

19일 전북도와 정읍시에 따르면 정읍 양지마을에 내려진 코호트 격리를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해제했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이날 양지마을 마을회관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양지마을 주민과 주민 접촉자 264명에 대한 역학조사를 마쳤고 검사결과 전원 음성 판정됐다”며 이동 제한 해제를 선언했다. 해제와 동시에 마을로 통하는 5곳의 길목에 설치됐던 진·출입 통제선은 철거됐고 경찰관과 보건당국 관계자들도 모두 철수했다.

전북도와 정읍시는 지난 6일 추석 연휴 이후 하루 사이 9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정읍시 정우면 양지마을에 대해 ‘코호트 격리’ 조치를 시행했다. 양지마을은 노인, 장애인 등 집단 시설이용이 전면 금지됐으며, 마을 밖 외출도 모두 금지돼 32세대 75명의 주민이 집단 격리됐었다.

집단 격리 이후 정읍 양지마을과 관련한 확진자는 모두 13명으로 늘었지만,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고 역학조사 결과 추가 전파의 위험성이 적다는 판단에서 코호트 격리를 해제했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주민들이 불편과 고통을 인내하고 참아준 데 감사드린다”며 “시민과 마을 주민들의 협조로 확산을 막고 이겨냈다”고 밝혔다.

한편, ‘코호트 격리(cohort isolation)’는 감염 질환 등을 막기 위해 감염자가 발생한 의료기관 등을 통째로 봉쇄하는 조치로, 이번 사례에서는 해당 마을에 대한 조치로 이뤄졌다. 이처럼 사실상 마을이 전면 봉쇄된 조치는 지난 2015년 6월 순창군 순창읍 장덕마을에서 70대 노인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아 마을 출입이 전면 봉쇄된 이후 도내에서는 처음이었다. /임장훈 기자, 천경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민 2020-10-20 19:45:56
양지마을 주민여러분 수고하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