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7 13:48 (금)
호박고구마로 웃게 하는 힘
호박고구마로 웃게 하는 힘
  • 기고
  • 승인 2020.10.20 20: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선 선이오페라앙상블 대표
이은선 선이오페라앙상블 대표
이은선 선이오페라앙상블 대표

우연히 티비를 보는데 연기 인생 60년이라는 나문희 선생님께서 영화 제작 발표회를 가는데 너무 떨리고 무섭다고 고백하는 모습을 보며 ‘아, 저렇게 연륜이 있는 분도 떨리고 기대하시는구나’ 라고 생각이 든 적이 있었다.

그리고 연기가 60년이란다. 내 나이보다도 많은 세월이다. 그래서인지 그가 티비에서 그냥 얘기만 해도, 앉아만 있어도 괜시리 코가 찡한 느낌이 든다. 몇 마디 안 하는 생활연기에서도 마치 나의 엄마인듯 나의 할머니인듯 맘에 와 닿기도 하고 그가 조금이라도 눈물을 흘리기라도 하면 난 폭풍눈물이 나오고, 그냥 별 의미 없는 “호박 고구마” 한 마디 크게 외치는 게 왜 그리 웃긴 건지 한참을 배를 잡고 웃게 된다.

그리고 시상식에서 그가 내뱉은 첫 마디 또한 인상깊다.“어머니의 하나님과 나문희의 부처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도 그지만 어머니도 대단하게 느껴졌다. 딸의 종교를 존중해주고 인정해준 것이 아닌가? 딸아이야 어머니의 종교를 뭐라 할 수 없고 내 종교를 믿으시오 할 수 없는 약자이니 그의 어머니가 딸에게 자유를 준 것이지 않겠냐는 생각에서다. 그런 어머니 밑에서 컸으니 나문희 선생님 또한 어머니의 가치관과 종교관을 존중하는 저런 소감을 발표한 것은 아닐까?

이처럼 너무 갇히지 않은 생각의 소유자라는 사실 또한 그의 연기의 힘이 아닐까라고 새삼 느껴졌다.

지금의 사회적 이슈들을 볼 때 참 이런 분들만 계시면 뉴스에 나오는 험한 장면들은 보이지 않을 텐데…. 종교의 자유를 이상한 곳에 붙이는 일도 없을 테고 어찌 됐건 남에게 피해가 갈 수도 있으니 그런 상황들을 만들지는 않을 텐데….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하는 어른이들이 계신다면 이런 일들이 발생하지는 않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크다.

다시 나문희 선생님 얘기로 돌아오면 죄송한 얘기지만 젊어서부터 주연보다는 나이 든 역할을 했기에 사실 존재감이 큰 연기자의 삶을 살았던 세월은 아니셨던 거 같다. 그러나 지금의 그는 그냥 평범한 말을 조용조용 뱉어내는 데 그 말에 힘이 있는 배우가 되어 있다. 그건 누구도 할 수 없는 역할이지 않을까? 예쁘고 멋진 역할은 누구든지 맡아서 할 수 있다. 그러나 배우 나문희만의 색깔은 인생을 그렇게 산 것이 아니라면 나올 수 없는 딱 본인만의 색깔이 입혀져 있다.

그래서 생각해 본다.

나는 어떠한 색을 입고 있을까?

내가 뱉는 얘기들이 과연 힘이 있을까? 힘이라는 것이 다른 게 아니라 믿음과 신뢰를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의문이다. 적어도 ‘또 뻥치시네’ 정도는 아니길 바라는데 나에 대해 느끼는 것은 상대방이기에 내가 판단을 할 수 없어 어러운 거 같다.

사회에서 어린이들이 미래이고 희망이지만 어른이들이 본인들의 색깔을 잘 입지 않으면 미래와 희망의 색이 밝을 수는 없을 것이다. 이기적인 것도 이해하겠고 개인주의적인 성향도 본인이 그렇다는데 따지고 어쩌고 실랑이하고 싶지도 않다. 저렇구나 하고 넘기면 되니까. 그런데 적어도 남에게 피해를 주는 어른이들만은 안됐으면 좋겠다. 나의 색으로 인해 남에게 상처로 번지지 않게 하는 어른님들이 되어줬으면 한다.

팍팍한 고구마 같은 시대에 나문희 선생님의 ‘호박 고구마’가 큰 웃음이 되듯 어른이들의 밝은 색채들로 어린이들이 환하게 웃을 수 있게 곱게 나이들어 갔으면 하는 게 내 바람이다. /이은선 선이오페라앙상블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난 섹스띠 2020-10-21 18:58:22
나랑 섹스할 사람 댓글쓰셈 난 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