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7 20:11 (금)
고창서 독감 접종한 70대 숨진 채 발견… 보건당국 “연관성 조사 진행”
고창서 독감 접종한 70대 숨진 채 발견… 보건당국 “연관성 조사 진행”
  • 전북일보
  • 승인 2020.10.20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에서 70대 여성이 독감 백신 접종 이후 숨진 채 발견돼 보건당국이 역학성 조사에 나섰다.

20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2분께 고창군 상하면에 사는 주민 A씨(78·여)가 자신의 집에서 숨져 있는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 소방당국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지난 19일 오전 9시께 동네 한 민간의료기관에서 정부 독감 무료접종 사실이 밝혀져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A씨가 접종한 백신은 ‘보령플루백신Ⅷ테트라백신주’로 제조번호는 A14720016이다.

해당 백신은 상온노출이나 백색입자 발견된 백신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A씨가 평소 고혈압약과 당뇨병약을 복용하는 등 기저질환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백신 접종으로 인한 이상 징후가 있을 경우 접종 이후 이른 시간 안에 확인되지만 A씨의 경우 접종 이후 당일 오후께 이웃 주민과 통화하는 등 특이사항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A씨의 사망과 관련해 독감백신과의 인과성이 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며 “해당 사안을 질병관리청에 보고하고 연관성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인 확인을 위한 부검 논의를 진행 중이다. /천경석·엄승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