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30 09:23 (월)
농수산대학 이어 한국식품연구원 분원 추진 논란
농수산대학 이어 한국식품연구원 분원 추진 논란
  • 전북일보
  • 승인 2020.10.20 20:44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식품연구원 분원 추진 문제 대두
국민의힘 김영식(구미 을) 의원, 경북 구미로 분원 적극 요청 나서
전북도 관계자 “연구원 분원 추진 이유 몰라, 분원 안 될 것“
한국식품연구원 로고
한국식품연구원 로고

한국농수산대학 분교 사태에 이어 경북 구미에 한국식품연구원 분원 설립이 추진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전북혁신도시 이전 기관들이 타 지역에 산하기관을 설치하려는 시도에 전북 정치권은 사실관계를 파악하지 못하거나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경북 등 다른 지역 정치권은 정당이 다르더라도 지역발전을 위한 현안에 한 목소리를 내며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2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식품연구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영식(구미을) 의원은 ”우리 지역에서는 출연 연구원 분원 설치 요구가 많이 있다. 분원 설치 과정에서는 부지, 건축, 장비, 운영비 같은 문제가 있는데 이런 부분을 면밀히 살펴 (정부가) 함께 문제를 풀어주기 바란다“면서 ”식품연구원 분원은 진행이 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김 의원은 식품연구원 분원 문제 관련 토지 매입 등으로 추진이 어려움을 겪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사업 취소 결정 보류 등을 요청하기도 했다.

식품연구원 경북분원(경북본부) 문제는 앞서 전북혁신도시 기관들의 탈 전북 시도와 결이 다르고, 경북지역 입장에서 분원 유치 주장이 가능한 수준이다.

하지만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인 식품연구원이 경북지역에만 특별히 분원이나 본부를 설치하는 것은 국가균형발전이라는 혁신도시 조성 취지에 어긋난다는 지적이다.

앞서 식품연구원은 혁신도시 법 등에서 규정하고 있는 ‘산하기관 동반이전’권고에도 불구하고, 주요 부설 연구기관인 세계김치연구소를 2012년 성남에서 광주에 이전시킨 바 있다. 이전 과정도 순탄치 않았다. 식품연구원은 유독 전북혁신도시 이전을 미뤘고 혁신도시 공공기관 중 가장 늦은 시기인 2017년 9월 입주했다.

식품연구원 경북분원 설치 논의는 2013년부터 시작됐다. 경북정치권은 당시 여당이던 새누리당 의원들을 주축으로 식품연구원 경북분원설치 협약을 성사시켰다.

구미시는 식품연구원과 20년간 부지무상 제공과 5년간 35억 원의 연구·운영비까지 제공하는 내용의 MOU를 맺었고, 이후 2016년 총 324억4000만 원의 국비를 투입해 부지면적 6600㎡, 건물 5000㎡ 규모 연구시설을 2019년 말 완공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설립방안은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에 명시된 출연연구기관의 부지매입 의무 조항에 위배됐고, 추진에 제동이 걸렸다.

그러자 농수산대학 분교를 추진했던 민주당 김현권 전 의원이 지난해 본격적으로 나서 국정감사에서 기획재정부와 과학기술부 장관에게 유의미한 답변을 얻어냈다.

이 같은 상황에 전북도 관계자는 ”(식품연구원) 분원이 왜 필요한지 모르겠지만 아마 힘들 것이다. 신규 건설사업과 운영비 등 문제가 산적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회입법조사처 등은 혁신도시 조성 원칙에 따라 공공기관 산하기관을 본사와 동반 이전하는 것을 권고하고 있다. /강인·김윤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건지 2020-10-21 11:02:24
한국식품연구원 분원을 허용해주고 반대급부로 전북에만 없는 과학기술원
경북에는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울산과학기술원, 광주과학기술원, 대전의 카이스트, 연합과학기술원, 부산의 해양과학기술원이 있다
분원을 달라고 하면되지않나 반대급부로 국민연금찾아왔잖아
그런게 전략이고 딜이다 무조건 반대가 답이 아니라니까

ㅇㄹㅇㄹ 2020-10-21 08:46:02
편한가 봐유?
서비스 정신하고 경쟁이라는 걸. 민원으로서 느껴본 적이 없다. 사람이 눈빛을 보면 그사람 정신 상태를 알 수 있는데
갈때 마다 너무 하더라
미안하다.
내 기분 탓이었을 까?

팩트 2020-10-21 06:33:23
전북도관계자왈
"아마"힘들것이다는 답변은 도지사 및 도청직원들의 성향과 대처방법이 함축된것이다.
구체적이지도 자신감도없는 추상적인 "아마" 라는답변 ㅡ공부안한 답변입니다.

전북 2020-10-21 02:32:57
전북은 미친개처럼 사나워져야 한다.
도세가 약해도 타지역에서 그런다면 미쳐날뛰어
대응을 해야한다.
전북 정치인들은 학교 다닐때 맞고 다닌애들만
골라서 앉혀놨냐? 그건 아니라 밑는다
아니라고 밑을 테니 제발 미친개처럼' 발악해라
그리고 핌피로 유명한 청주도 혀를 내두르게 해라.
금산이랑 황화면 뺏겼으니 전북은 서천 뺏어와라.
진주에서 다시 LH뺐어와라.
전북 정치인들은 국회에서 깽판쳐서라도 그렇게 해라.
그러지 않을거면 전북 해체하고 도 운영하지마라.

베리굿 2020-10-20 21:55:03
내가바도전북은 전국에서제일가지고놀기좋은곳이다 가져갈것있으면다가저가라 누구하나똑똑한인간이없는촌북 그냥들러리짓만하는촌북 왜이리우습게만보이냐 촌북과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