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7 15:13 (금)
전주 재개발 사업, 지역업체 하도급만이라도 확대하라
전주 재개발 사업, 지역업체 하도급만이라도 확대하라
  • 이종호
  • 승인 2020.10.21 21: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지역 재개발 사업 지역 주택건설업체 참여 전무한 상황
전문건설협회와 전주시가 감나무골 조합과 시공사를 상대로 협의끝에 긍정적 답변 얻어내
21일 전주시 김용 하도급 팀장과 전문건설협회 전북도회 이태호 사무처장이 전주 감나무골 재개발 조합을 찾아 시공사 담당자들에게 지역업체 공사참여 확대와 지역자재 사용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전문건설협회 전북도회 제공
21일 전주시 김용 하도급 팀장과 전문건설협회 전북도회 이태호 사무처장이 전주 감나무골 재개발 조합을 찾아 시공사 담당자들에게 지역업체 공사참여 확대와 지역자재 사용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전문건설협회 전북도회 제공

전주지역에서 추진되고 있는 재개발 사업에 전북지역 주택건설업체 시공참여가 전무해 지역하도급 업체들의 공사참여도 저조한 상황에서 전문건설협회와 전주시가 재개발 조합과 시공사를 상대로 지역업체 참여확대를 위한 협의 끝에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다.

전북지역 하도급 업체들의 전주지역 재개발 사업장에 대한 시공참여가 확대되는 촉발제로 작용할지 기대가 커지고 있다.

21일 전문건설협회 전북도회와 전주시는 전주시 서신동에 지하3층~지상 20층 총 28개동 1986세대의 대단위 아파트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전주 감나무골 재개발 조합사무실을 방문, 시공사인 포스코와 한라건설 업무담당자를 만나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 전주시 하도급전담 김용팀장은 도내업체의 입찰 참여 확대와 지역업체 하도급율을 높여줄 것을 강력 건의하고 지역의 인력과 자재, 장비 등의 사용을 권고했다.

전문건설 협회 전북도회 이태호 사무처장도 지역 주택건설업체들이 시공에 참여하지 못하면서 재개발 사업에서 배제되고 있는 도내 전문건설업계의 현황을 설명하고 지역업체의 하도급 참여 확대는 바로 일자리창출과 그로 인해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는 등의 긍정적인 파급효과로 이어진다는 것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수 지역업체에 대한 홍보와 지역업체 하도급 참여 확대 방안 마련을 거듭 촉구했다..

포스코건설과 한라건설 업무담당자는 추후 사업계획에 전주시와 협회의 건의를 반영, 지역업체의 하도급 참여 확대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전주시의 하도급전담팀은 협회와 합동으로 민간사업장을 포함한 관내 대형공사현장을 수시 방문하고 공사현황을 확인해 지역업체 하도급을 촉구하고 지역 자재사용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또 관내에서 공사를 시행중이거나 예정하고 있는 대형 건설사 본사를 직접 방문, 지역업체를 홍보하는 등 대형공사에서 지역업체 하도급 참여 확대를 위한 꾸준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감나무골타노스 2020-10-27 19:32:16
맞습니다 당장 저희 동네 감나무골 좀 싹 다 밀어버렸음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