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5 11:18 (수)
새만금 공동행동단체 “새만금 해수유통외에는 답 없어”
새만금 공동행동단체 “새만금 해수유통외에는 답 없어”
  • 이강모
  • 승인 2020.10.21 21: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세미나실서 심층 브리핑
박영기 교수 “새만금호 시화호 사례와 비유 적절치 않아”

새만금 해수유통 추진 5대 종단 공동행동단체(이하 단체)는 21일 전북도의회 세미나 실에서 ‘알기 쉬운 새만금 해수유통, 언론인 심층 브리핑’을 통해 새만금 해수유통 당위성을 설명했다.

이들은 이날 시화호 개발사업 수질개선 성공사례를 통해 현재 신시·가력도 등 2개인 새만금 배수갑문을 추가적으로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또 해수가 유통될 수 있도록 새만금 방조제 일부 구간에 지하 터널을 설치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반면 이날 박영기 전북대 토목건축과 교수는 “시화호와 새만금은 규모와 환경적 여건이 달라 단순비교 대상이 아니다”며 “시화로를 담는 그릇과 새만금을 담는 그릇이 달라 시화호와 새만금의 비유는 적절치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새만금호는 여건이 다른 만큼 조력발전을 설치해도 수질 개선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라며 “환경단체가 주장하고 있는 COD는 법정항목이 아니기 때문에 수질기준적용 대상으로는 타당하지 않고 TOC로 수질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만금호 수위와 내부개발과 별다른 상관이 없다는 공동행동단체의 주장에도 “(해수유통때 바닷물 수위가 오르는)만조와 겹치면 어떻게 되는지에 대한 시뮬레이션이 없어 단체의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20-10-21 22:49:33
미안하지만 그 단체 해체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