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7 20:11 (금)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가을비는 내복 한 벌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가을비는 내복 한 벌
  • 기고
  • 승인 2020.10.21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비는 내복 한 벌’이라는 말이 있다. 대개 가을에 비가 내리고 나면, 찬 성질을 가진 대륙성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고 또 기온도 크게 떨어지기 때문! 실제 기온 자체만으로 봤을 때는 내복이 필요할 만큼 그렇게 큰 추위는 아니다. 하지만 가을비가 오기 전의 날씨가 평년 이맘때보다 포근하다 못해 약간의 더위까지 느껴진 탓에 상대적으로 더 춥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10월에 접어들면서 여름에 가까운 가을이 물러가고, 이제는 좀 더 겨울에 가까운 가을이 다가오고 있다. 비가 그치고 북쪽에서 찬공기가 확장하면서 중부내륙과 산간지방은 10도 아래로 기온이 떨어지고, 찬바람이 강한 곳에서는 체감온도가 5도 안팎까지 낮아지겠다. 한결 쌀쌀해진 날씨에 이제는 따뜻함이 그리워지기 시작하는 날씨이다. /맹소영 기상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