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2-04 18:45 (금)
‘라떼는 말이야’ 과거를 통해 미래의 국악을 이야기하다
‘라떼는 말이야’ 과거를 통해 미래의 국악을 이야기하다
  • 최정규
  • 승인 2020.10.22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악계 어벤져스 신영희, 안숙선, 김영자, 정화영, 출연
신영희, 안숙선(위), 김영자, 정화영(아래)
신영희, 안숙선(위), 김영자, 정화영(아래)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오는 28일 오전 11시 원내 예음헌에서 차와 이야기가 있는 오전의 국악콘서트 ‘다담’ 공연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당대 최고의 국악인 신영희, 안숙선, 김영자 명창과 정화영 명고가 출연한다. 네사람의 스승이 만정 김소희라는 공통점으로 한평생 소리 도반의 길을 걷고 있는 명창들의 지난했던 소리 공부 과정과 스승에 대한 소회, 대한민국 국악계를 대표하는 명인, 명창이 되기까지 한평생의 소리 여정을 들여다보고 과거를 통해 국악의 미래를 이야기하는 시간을 갖는다. 또 그들만의 예술철학과 인상 깊었던 국악인들과의 추억 등을 소재로 주옥같은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왕기석 원장은 “가을 행락철을 맞아 공연 전 감염예방 교육, 마스크 착용 의무화, 공연장 방역 등의 지침을 더욱 철저히 준수할 것”이라며 “모두가 안전한 공연관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