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5 17:51 (수)
전주시, 중소기업 해외 판로개척 돕는다
전주시, 중소기업 해외 판로개척 돕는다
  • 이용수
  • 승인 2020.10.22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코노미 화상상담회, 외국어 홍보지원사업 등 추진

전주시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해외 판로개척을 돕는다.

시는 중소기업을 수출기업으로 성장시킬 수 있도록 ‘홈코노미 화상상담회’와 ‘해외지사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홈코노미 화상상담회는 당초 계획됐던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온라인으로 대체한 사업이다. 간편식과 개인위생용품, 뷰티 등 집에서 소비할 수 있는 품목 중심의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마케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오는 30일까지 전북KOTRA지원단과 함께 지역 홈코노미 기업 30개사와 구매력 있는 해외 바이어 10개사를 매칭해 화상상담을 주선하고 통역도 지원하기로 했다. 계약 컨설팅 등 사후관리도 제공한다.

해외지사화는 코로나19로 해외출장이 힘들어진 상황에서 세계 129곳 KOTRA무역관이 중소기업의 해외지사처럼 활동하면서 해외바이어를 만나고 거래선을 관리하는 사업이다. 시는 현재 13개사를 지원하고 있으며, 향후 7개사를 추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들의 해외마케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외국어 카탈로그 △외국어 홍보 동영상 △외국어 홈페이지 등의 제작에 소요되는 비용의 70%를 보조해주는 ‘외국어 홍보지원사업’도 추진한다.

김병수 시 신성장경제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경제 상황에서 비대면 해외마케팅 사업이 기업들의 수출길을 여는 좋은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더 많은 중소기업이 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비대면 홍보마케팅 등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