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4 11:06 (화)
이상직 “국립영화박물관 전주시 유치해야”
이상직 “국립영화박물관 전주시 유치해야”
  • 이강모
  • 승인 2020.10.22 22:3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직 의원, K-Flim 제작기반 및 영화산업 허브 구축사업 추진
글로벌관광거점도시로 성장 및 한국영화 신성장 동력 창출 기대

지역균형발전 실현을 위해 6년째 표류하고 있는 국립영화박물관을 전주에 유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상직(전주을) 의원은 22일 “한국영화산업의 발전을 이끌고 세계 5대 영화 강국의 위상에 걸맞는 ‘대한민국 국립영화박물관’건립 사업이 본격 재점화되고 있는 가운데 건립 지역은 한국영화 대표작들의 주 촬영지인 전주시에 유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1920년대부터 최근까지 전주시는 한국영화 대표작들의 주 촬영지가 됐으며, 지난 2008년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영화종합촬영소를 설립, 수많은 명작 영화들이 탄생했다. 특히 전 세계인에게 주목받으며 오스카 4관왕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주 촬영지라는 점에서 한국 영화 촬영의 성지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또 제21회를 맞이한 전주국제영화제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독립·대안 영화제로서 한국영화진흥위원회 국제영화제 평가 2년 연속 1위(2016년, 2017년), 무비메이커에서 세계에서 가장 멋진 25개 영화제에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선정되는 국제적 위상을 얻고 있다.

이 의원은 “전주 영화산업전주영화종합촬영지 인근에 총사업비 약 430억원 규모의 K-Flim 제작기반 및 영화산업 허브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문체부에서도 긍정적으로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ㅈㅈㅅㅁㅂㅅㄷ 2020-10-22 23:27:16
이스타항공은요?

ㄱㄴㄷ 2020-10-22 23:25:12
김선달 다음 이상직
천하의 사기꾼

ㅇㄹㅇㄹ 2020-10-22 22:49:09
문제는 있었지만 이렇게 라도 전북 몫 요구해야한다. 본인을 위한 쓸데없는 정의는 필요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