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5 14:43 (수)
전북 농업 100년 대계 기틀 마련… 청년농업인 육성 5개년 계획 수립
전북 농업 100년 대계 기틀 마련… 청년농업인 육성 5개년 계획 수립
  • 천경석
  • 승인 2020.10.25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5대 전략 14개 중점과제, 57개 사업에 1조3754억 원 투입
2024년까지 정예 유망 청년농업인 2500명 육성 목표

전북도가 농업·농촌의 최대 난제인 농업의 고령화 문제를 해결하고, 전북 농업의 미래를 책임질 청년 농업인 기틀 마련에 나선다.

전북도는 ‘청년 농업인 육성 5개년(2020~2024) 계획’을 수립하고, 현재 500명 수준인 청년 농업인을 2024년까지 2500명 수준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청년 농업인 육성 5개년 계획은 청년 농업인의 농업생산 활동과 농촌사회에 안정적 정착을 위한 체계 구축 등을 수립해 젊고 유능한 인재의 농업 분야 진출을 촉진하는 농촌 분야의 중기 계획이다.

전북도는 영농정착을 위한 진입 이전단계, 진입단계, 진입 초기 정착단계, 정착?성장단계 등 단계별 추진전략을 세우고, 맞춤형 창업 자금과 기술·경영 교육, 컨설팅 등을 통하여 건실한 농업인의 성장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미래 농업인력 확보기반과 유입 촉진, 영농창업 역량 강화 등 5대 추진전략과 14개 중점추진과제, 57개 세부 사업을 선정해 2024년까지 5년간 1조3754억 원(국비 1164, 도비 1207, 시·군비 1128, 융자 1조25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할 계획이다.

최재용 전북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전북 미래 농업을 좌우할 가장 중요한 핵심 과제는 얼마나 속도감 있게 시책을 추진하여 전도유망한 정예 청년 농업인을 육성하느냐에 달려 있다”며 “2024년까지 청년 농업인 육성 및 지원계획을 과감하게 추진하여 청년 농업인 유입 촉진을 통해 농업농촌의 고질적인 고령화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