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30 09:23 (월)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살려야’ 질병관리청·감염병연구소 취지 ‘살린다’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살려야’ 질병관리청·감염병연구소 취지 ‘살린다’
  • 천경석
  • 승인 2020.10.25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수공통연구소 연계 강화 및 추가적인 센터 설립, 지원 방안 공식적으로 담아야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질병관리본부가 청으로 승격, 국립감염병연구소 설립 등 이뤄져
그러나 현 체계에서는 향후 벌어질 코로나 같은 인수공통전염병 대응 부족하다는 인식 커
승격 및 설립 취지 살리려면 인수공통연구소 실질적으로 활용하는 방안 필요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코로나19를 계기로 인수공통 전염병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를 통한 지속적인 연구와 대응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전북대학교 인수공통전염병원구소 활용에 부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전북대와 원활한 지원과 협업을 위해 정부가 추가적 센터 설립이나 지원 방안을 공식적으로 내놔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와 형식적 업무 교류 및 협업에 그치는 것이 아닌, 인수공통 연구 센터 등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공식적으로 담는 것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당초 전북도가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를 국립감염병연구소 분원으로 유치하려 했던 것에 더해 인수공통분야 전염병에 대한 집적화를 통해 향후 또다시 발생할 수 있는 전염병 문제를 선제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는 최근 중요성이 커져가는 인수공통 감염병 대응에도 맞닿아있다. 유엔(UN)은 지난 7월 동물에서 인간으로 전염되는 인수공통 감염병이 증가하고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유엔환경계획(UNEP)과 국제축산연구소(ILRI)가 공동 발간한 보고서에는 기존 감염병의 60%와 최근 새롭게 생겨난 전염병의 75%가 인수공통이다.

코로나19 이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에볼라,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등 수많은 감염병의 공통점 역시 인간과 동물이 함께 걸리는 인수공통이라는 점이다. 특히 이들 인수공통 전염병의 경우 최근 유행 주기가 빨라지고 범위도 광범위하게 나타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정부에서도 코로나19를 계기로 감염병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위해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하는 등 노력을 보였지만, 인수공통전염병에 대한 분야는 빈약하다는 평가다. 지난 8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질병관리청의 조직개편안에도 인수공통 부문은 일반 감염병 대응 수준의 조직으로 구성됐다.

이와 같은 맥락으로 지난 22일 질병관리청 감염병연구소와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가 공조체제 강화 의지를 내비쳤지만, 실질적 지원 및 향후 구상은 부족한 실정이다.

현재 체제에서는 향후 코로나19와 같은 인수공통전염병이 발생할 경우 대응이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 기존에 있는 자원을 활용해 대응 마련을 시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향후 인수공통 전염병 연구 분야의 확장 가능성이 현재보다 클 것으로 전망되고, 더욱이 질병관리청의 승격 및 설립 취지 살리려면 인수공통연구소를 실질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에 더해 공식적인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실제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의 경우 기존 시설에 더해 아시아 최대규모의 동물실험이 가능한 생물안전차폐시설(ABSL-3)과 5년여 동안 연구를 수행한 경험을 높게 평가할 수 있다. 더욱이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옆 부지에 지상 2층 규모의 ‘동물용 의약품 효능 안전성 평가센터’ 설립도 예정돼 있어 질병관리청, 국립감염병연구소 등과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인수공통 전염병 관련 분야는 지속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면서도 “다만, 질병관리청의 경우 현재 코로나19와 독감 백신 사태 등 대응에 여력이 없는 상황으로, 구체적인 계획과 방안은 추후에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