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4 11:06 (화)
전북 정치1번지 전주을 지역위 ‘쑥대밭’
전북 정치1번지 전주을 지역위 ‘쑥대밭’
  • 이강모
  • 승인 2020.10.25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직 전주을지역위원장, 이스타 논란 및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 탈당
송성환 전 도의장, 1심 실형 선고. 도 윤리특위 징계절차 돌입
총선 때 이상직 도운 전주시의원 3명도 기소..지역구 풍비박산

전북 정치1번지로 불리는 전주을 지역구 소속 정치인들이 송사에 휘말리는 등 거센 풍파에 흔들리고 있다. 특히 전주을지역위원장이던 이상직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면서 구심점인 위원장 자리가 공석으로 남겨지는 등 지역구가 와해되고 있다.

이스타항공 창업주이던 이상직 의원은 이스타항공 근로자의 대량실직 사태와 제주항공과의 합병 무산 등의 악재가 겹치면서 민주당을 탈당했다. 이로 인해 민주당 전주을지역위원회 위원장이 공석으로 남겨졌다.

여기에 이 의원은 검찰로부터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를 당해 재판정에 서게 됐다. 당시 이 의원은 당내 경선과정에서 여론조사시 일반당원과 권리당원 중복투표가 가능함을 암시하는 문자를 발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전주을지역위원회 소속 전주시의원 2명을 포함해 모두 3명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같이 기소됐다. 국회의원인 이 의원을 포함해 기초의원 3명 등 총 4명이 재판을 받게 된 것이다.

여기에 차기 전주을지역 잠재적 총선 후보군으로 떠올랐던 전북도의회 송성환 의원(전 도의장)도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돼 지난 21일 1심에서 법원으로부터 징역 4월에 집행유예 1년, 벌금 2000만원과 추징 775만원을 선고받았다.

송 의원은 전주을 지역구인 전주7 선거구 재선 의원으로 전반기 도의장을 지냈으며, 차기 국회의원 후보군으로 꼽혔었다. 하지만 1심에서 뇌물수수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는 바람에 민주당은 물론 지역구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게 됐다.

이와 관련 전북도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이르면 이번주 외부 인사 7명으로 구성된 윤리·행동강령 운영 자문위원회를 열고 의견을 수렴해 △경고 △공개사과 △출석정지 30일 △제명 등 4가지 유형 가운데 징계를 결정할 방침이다.

민주당 중앙당은 전주을지역을 사고지역으로 규정했다.

전주을지역위원회 한 관계자는 “지금 전주을 지역구 상황은 어수선한 분위기로 남아 있는 의원들도 각자도생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중앙당 차원에서 빠르게 새 위원장을 선출해 흐트러진 조직을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