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8 18:08 (토)
뮤지션·관객 모두 헤드폰 쓰고…‘고막 라이브’ 즐겨볼까
뮤지션·관객 모두 헤드폰 쓰고…‘고막 라이브’ 즐겨볼까
  • 문민주
  • 승인 2020.10.25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31일 오거리 문화광장서 전주 뮤지션 축제
사일런트 콘서트 형식 진행…선착순 30명 한정

올해로 10회째를 맞은 전주 뮤지션들의 축제 ‘메이드 인 전주’가 오는 30일과 31일 전주 오거리 문화광장에서 열린다. 올해는 특별히 헤드폰을 통해 음악을 듣는 ‘고막 라이브’로 관객과 소통한다. 코로나19로 물리적 거리는 멀어졌지만, 음악으로 마음의 거리는 더 가깝게 하자는 취지다.

이번 축제는 ‘조용 feel 콘서트’라는 부제에서 유추할 수 있듯 외부 스피커 없이 무선 헤드폰을 이용해 즐기는 ‘사일런트(Silent)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된다. 뮤지션과 관객 모두 현장에서 수령한 30개의 개인 헤드셋을 착용한 채 거리를 두고 공연을 함께하게 된다. 조용하지만 현장감 넘치는 콘서트가 예상된다.

또 현장에서는 음악 콘서트뿐만 아니라 예술로 파견 사업에 참여하는 작가들의 전시도 펼쳐진다. 공연과 전시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일석이조의 기회다.

첫째 날인 30일은 고니아·스타피쉬·무아·노야, 둘째 날인 31일은 DK재즈밴드·금현앙상블·소리애·이그르산이 공연한다.

메이드 인 전주의 정상현 기획자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관객과 공연자 모두가 안전하고 즐겁게 콘서트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새로운 시도지만 즐거운 경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선착순 30명 한정 무료 공연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