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5 11:18 (수)
[국감현장] 억측에 근거없는 의혹…전주고 동문이 인천공항 게이트 근거(?)
[국감현장] 억측에 근거없는 의혹…전주고 동문이 인천공항 게이트 근거(?)
  • 김세희
  • 승인 2020.10.25 21: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정동만 의원 ‘골프장 게이트’ 전주고 동문 언급
전주고 출신 소병훈 의원 현장서 발끈
김현미 “전주고 동문 골프장 무슨 상관…무차별적 음해”
소병훈 “전주고가 범죄자 취급 받은 건 처음, 동네북이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3일 국토교통부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 인천국제공항 골프장 ‘스카이72’ 새 사업자 KMH신라레저가 전주고 인맥 혜택을 받았다는 억측이 나와 전주고 출신 정치인들이 발끈하는 일이 일어났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무책임한 의혹제기”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피감기관장이 국회의원을 상대로 목소리를 높이는 흔치 않은 일이 벌어진 셈이다. 소병훈 의원은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반발했다.

국민의힘 정동만 의원은 이날 ‘신불지역 제5활주로 예정지역 대중제 골프장 임대사업자 선정’을 위한 최종 용역보고서 분석 결과, 인천공항이 골프장 운영 시나리오 중 가장 수익성이 낮은 방안을 선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천공항이 사전에 KMH신라레저로 업체선정을 해놓고 자문받은 거 아니냐”며 “KMH그룹의 회장, 임원이 친여권 인사들과 인맥이 있다”며 입찰로비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김 장관과 이상직 의원 등의 사진을 넣은 PPT를 띄운 후 ‘골프장 게이트’라 명명했다.

김 장관이 이에 “제 사진을 붙여 넣고 게이트하고 하시면 그에 대한 설명을 해주셔야지 의혹이 있다고만 하고 넘어가면 안 된다”고 질타했다.

정 의원은 “장관이 이상직 의원과 사진을 찍지 않았느냐”고 하지 김 장관은 “저와 사진을 찍은 사람이 수십만 명은 될 것”이라며 반박했다.

당황한 정 의원이 “이 의원과 김 장관님이 잘 아는 사이지 않냐. 전주고 동문이다”라고 하자 김 장관은 “동문하고 골프장이랑 무슨 상관이냐. 제 사진을 올렸으면 의혹이 뭔지 말씀해달라”고 맞받아졌다.

정 의원이 “이 의원과 같은 학교도 나왔고, 누나 동생하는 사이 아니냐”고 지적하자, 김 장관은 “(나와) 누님 동생하는 의원들이 한 둘 인줄 아느냐, 그게 무슨 상관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장관은 또 “같은 고등학교를 나왔으니 의혹이 있다면 제가 지금 고등학교 다른 곳을 하나 더 다녀야 하느냐”며 “진짜 의혹이 있다고 생각하면 면책특권이 있는 자리에서 말하지 말고 당당하게 정론관에 가서 말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감장이라고 해서 무차별적으로 음해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은 이날 오후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정 의원에게 정식 사과를 요구했다.

소 의원은 “지금 국토부 국감에 전주 지역에서 고등학교를 나온 위원이 3명이 있다”며 “(무소속 이상직 의원과 전주고 동문이라며 의혹을 제기한 것은) 인식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소 의원은 “제가 전주고 나와서 범죄자 취급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전주고가 동네북도 아니고 정 의원도 계속 의원생활 하실 것이라면 분명히 사과해달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동료의원의 발언에 대해 너무 지나치게 발언해서 유감”이라며 “고등학교 전체를 모욕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20-10-26 00:50:56
강단있게 대응해야 호구 안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