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30 09:23 (월)
BTS도 입은 전주 한복의 멋, 뉴욕타임스 타고 세계로
BTS도 입은 전주 한복의 멋, 뉴욕타임스 타고 세계로
  • 김보현
  • 승인 2020.10.25 21: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POP 스타들 한복 입는 현상 보도하며 전주 한복디자이너 소개
송가인 등 의상 제작 황이슬 씨 ‘젊은 감각, 전통 재해석’ 평가
황이슬 디자이너가 소개하는 방탄소년단 지민 의상 / 출처=황이슬 디자이너 유튜브 캡처
황이슬 디자이너가 소개하는 방탄소년단 지민 의상 / 출처=황이슬 디자이너 유튜브 캡처

BTS도 입은 전주 한복의 멋이 세계적 언론매체인 뉴욕타임스에 소개되면서, 글로벌 관광거점도시 전주의 위상도 한층 높아지고 있다.

전주시에 따르면 뉴욕타임스는 지난 19일 방탄소년단(BTS), 블랙핑크, 샤이니, 엑소 등 최근 K-POP 스타들이 한복을 입는 현상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기사에서 K-POP 스타들이 한복을 착용한 이면에는 젊은 감각으로 전통을 재해석한 한복 디자이너가 있다고 언급하면서, 전주의 한복디자이너 황이슬 씨를 소개했다.

전주에서 태어나 활동해 온 황 디자이너는 지난 2018 멜론뮤직 어워드에서 대상을 차지한 그룹 방탄소년단(BTS) 맴버 중 지민이 착용한 바지 ‘사폭 슬랙스’를 디자인한 것으로 알려져 유명세를 탔다. 방탄소년단의 IDOL 무대의상도 황 디자이너가 맡았다.

가수 송가인, 헨리 등도 황 디자이너의 한복을 입고 방송무대에 올랐고, 최근 혼성그룹 KARD와 한복 촬영 협업을 해 SNS·유튜브상에서 크게 화제가 됐다. 52개국에 생활한복을 판매중인 브랜드‘리슬’은 브라질과 멕시코, 칠레 등 남미 쪽에서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황 디자이너는 현재 전주 한복다울마당 위원으로 활약하는 등 전주시에서 추진하는 각종 한복활성화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지난 16일부터 3일간 개최된 한복문화주간 ‘전주한복오감’ 행사에서 총감독을 맡기도 했다.

황 디자이너는 “한복이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어 무척 뿌듯하다”면서 “체형과 나이에 관계없이 누구나 즐기는 일상복으로써의 한복을 만들어 한복의 생활화를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주시 관계자는 “전주 한복이 세계 곳곳에서 한국의 멋과 전주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 있어 자랑스럽다”면서 “앞으로도 능력 있는 한복디자이너의 활동을 돕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20-10-26 00:48:30
BTS의 전주한옥마을 방문 요청해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