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30 09:23 (월)
새롭게 재탄생하는 덕진공원 연화정 ‘문화풍류’ 공간으로 조성해야
새롭게 재탄생하는 덕진공원 연화정 ‘문화풍류’ 공간으로 조성해야
  • 최정규
  • 승인 2020.10.26 22:1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덕진공원 내 연화교 및 연화정 신축공사 중
전통정원과 한옥 등 전주의 정체성을 담아 재건축
전주시 “슈퍼 등 기존 역할 포함해 도서관, 전시실 등 마련 계획 세워
문화예술계 ”실내전시나 공연 등을 할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조성해야“

재건축 중인 전주덕진공원 대표 건축물 연화정을 도민을 위한 문화풍류공간으로 조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문화계에서 제기되고 있다.

연화정 조감도 / 전주시 제공
연화정 조감도 / 전주시 제공

26일 전주시에 따르면 총 사업비 35억원이 투입된 연화정은 연못 중앙부의 기존 섬을 확대해 393.75㎡(120평) 규모의 전통한옥 형태로 건립된다.

주변에 전통정원이 조성되고 누마루도 마련된다. 연화정 주변에는 전통 울타리를 두르고 한옥대문이 설치되며 시는 연화정 재건축과 연화교 재가설을 통해 덕진공원을 전주를 대표하는 관광명소로 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당초 연화정은 1980년 3층 높이의 철근콘크리트 구조물로 건축됐지만 정밀 안전진단 결과 보수보강이 필요한 C등급을 받아 보수가 불가피했다. 이에 시는 당시 연화교와 연화정을 철거하고 새롭고 안전한 덕진공원을 만들기 위해 재건축을 진행 중이다.

새롭게 들어서는 연화정에는 휴게공간 172.71㎡(52평), 누마루 90.00㎡(27평), 화장실 및 통로 131.04㎡(39평)이 들어선다.

도내 문화예술계는 새롭게 들어서는 연화정에는 기존 편의점 등 보다는 갤러리나 소규모 공연 등을 진행할 수 있는 문화공간 즉 풍류의 공간으로 새롭게 들어서야한다고 제안하고 있다.

단오나 그네 등 덕진공원은 예로부터 전통놀이와 민속이 어우러진 공간인 만큼 이에 걸맞는 공간이 돼야 한다는 목소리다.

김남규 전주시의원은 연화정에 대해 “전주의 풍류를 느낄 수 있는 장소가 돼야 한다. 전주의 풍류가 일 년 내내 흐를 수 있도록 공간조성이 필요하다”며 “그럴 경우 한옥마을과 두 축을 이뤄 전주의 명소가 될 뿐 아니라 미래 세대를 위한 공간이 될 수 있다”고 제안했다.

덕진공원에서 30여년 넘게 사진을 찍어온 김영채 사진가는 “단순음식점보다는 실내전시나 공연 등을 할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조성돼야 한다”며 “연꽃이 피는 계절에 수많은 사람들이 붐비는 데 엄청난 시너지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시는 기존의 역할을 하던 편의점 등은 유지하지만 도서관 및 전시공간에 대해 고민을 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기존 연화정의 역활의 일부분은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아직 결정이 나지 않았지만 도서관 및 전시장, 이들을 겸하는 커피숍 등의 내부 구성을 고민 중”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승재 2020-10-27 15:43:07
전주는 그놈의 전통 전통때문에 발전이 안되는거다. 아무곳이나 전통적이지 않으면 개발을 안하니

머하냐 2020-10-27 09:01:49
환경 시민단체 머하냐 머짓는다고소식못들었냐. 얼른가서 반대해야지무조건반대만하는것들이가만히있으니까너무이상하다. 전주는데모꾼들집합소

ㄱㄴ 2020-10-27 05:11:54
연화정에 화장실 짓는거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