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8 18:08 (토)
전북현대 이동국 '은퇴 선언'
전북현대 이동국 '은퇴 선언'
  • 육경근
  • 승인 2020.10.26 22:1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그 통산 547경기 228골 77도움 사상 최다골
28일 기자회견, 다음달 1일 대구전 은퇴 경기
이동국
이동국

대한민국 최고의 축구선수이자 K리그의 ‘살아있는 전설’ 전북현대 이동국이 자신의 모든 것을 바쳤던 그라운드를 떠난다.

23년간 프로축구 선수로서의 활약을 마치고 제2의 인생을 선언한 이동국은 오는 2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갖고 K리그 최종전인 11월 1일 대구와의 경기에서 선수로서 마지막 그라운드를 밟을 예정이다.

이동국은 지난 2009년 전북현대에 입단해 K리그 우승 7회, AFC 챔피언스리그 1회 우승 등 제2의 전성기를 구축하며 전북현대와 K리그의 ‘살아있는 전설’로 맹활약했다.

특히 2009년 입단 첫해 전북의 창단 첫 리그 우승을 견인하고 자신도 득점왕을 거머쥐는 등 팀과 선수 모두에게 최고의 시즌을 만들었다.

이동국 선수의 역사는 우승 타이틀뿐만 아니라 수많은 득점 기록으로 말하고 있다.

1998년 포항 스틸러스에서 프로에 데뷔한 이동국은 K리그 통산 547경기에 출전해 228골 77도움(전북 소속 360경기 출전, 164골 48도움)으로 K리그 사상 최다골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AFC 최고 대회인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37골(75경기 출전)을 성공시킨 이동국은 이 대회에서도 최다골 기록을 보유하며 K리그를 넘어 아시아 최고의 공격수로서 입증했다.

이동국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가대표에서도 최고의 선수였다.

자신의 프로 데뷔해인 98년 국가대표에 첫 발탁돼 1998년과 2010년 FIFA 월드컵에 출전하는 등 A매치 105회(역대 10위) 출전해 33골(역대 공동 4위)을 득점했다.

이제 K리그와 한국 축구사에 역사로 남게 되는 이동국은 “은퇴가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23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수많은 분들의 격려와 사랑을 받아 감사하다”며 “나는 정말 행복한 축구 선수였다. 특히 전북현대에서 보낸 시간과 기억은 많이 그립고, 절대 잊지 못할 것이다”라고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정현 2020-10-28 23:10:51
이동국가지마세요

ㅇㄹㅇㄹ 2020-10-27 07:59:26
이동국선수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고향은 포항이지만 전주를 아끼고 널리 알려주신분.
선수로 이렇게 하기가 쉽지 않는데
너무 감사합니다
아쉽네요
1-2년 플레잉 코치겸 선수로 해도 충분한
실력을 가진 선수인데
리더십은 이동국 선수가 최고였습니다
다시 전북팀에서 지도자로 능력을 발휘했으면 합니다
이동국 선수에게 명예 도민증과 시민증 수여 안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