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8 18:08 (토)
익산 장점마을 주민들 “장점마을 사태 책임지고 피해배상에 적극 나서라”
익산 장점마을 주민들 “장점마을 사태 책임지고 피해배상에 적극 나서라”
  • 김선찬
  • 승인 2020.10.26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 장점마을 주민대책위원회는 26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 암 발병에 익산시와 전북도의 무책임이 빚어낸 참사라며 비해배상을 촉구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익산 장점마을 주민대책위원회는 26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 암 발병에 익산시와 전북도의 무책임이 빚어낸 참사라며 비해배상을 촉구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익산 장점마을 주민들이 “전북도와 익산시는 암 집단 발병 사태에 대한 피해 배상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장점마을 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최재철, 이하 대책위)는 26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은 기업의 탐욕과 공공기관의 무책임이 빚어낸 참사”라며 이 같이 요구했다.

대책위는 지난 7월 14일 전주지방법원에 익산시와 전라북도를 상대로 170여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하고 먼저 민사조정신청서를 제출한 상태다.

이들은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한 것은 다수의 주민이 암에 걸려 사망하거나 투병하고 있는데 소송 말고는 피해배상을 받을 길이 없기 때문이다”며 “행정기관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요구하고 다시는 장점마을과 같은 사태가 발생하지 않길 원해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익산시와 전북도가 장점마을 사태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면 재판으로 가지 말고 오늘 28일 민사조정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한다”면서 “법원의 조정을 받아들이고 피해배상 관련 소송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재철 대책위원장은 “장점마을 주민들은 익산시와 전라북도가 책임을 조금이라도 모면하기 위해 안이하고 소극적인 태도를 계속 가져간다면 모든 방안을 세워 투쟁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01년 이후 2017년까지 익산 장점마을 주민 99명 중 22명이 암에 걸렸으며 최근 사망자가 총 17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